기획특집

한식재단 '한식사랑 한식위크' 개최

평창동계올림픽 메뉴개발 등 한식 국제포럼, 한식 토크콘서트, 한식 골든벨 부대 행사

한식재단, 한식사랑 한식위크 개최

한식진흥 국제포럼, 한식 토크콘서트와 한식 골든벨등 부대 행사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동필)가 주최하고 한식재단(이사장 강민수)이 주관하는 한식사랑 한식위크행사가 915일부터 16일까지 서울 양재동 aT센터 3층 제2전시장에서 개최됐다.

이번 행사는 각종 요리 및 전시 경연을 위해 915일부터 일반 관람객들에 사전 개방할 예정이며, 91611시에 aT센터 제2전시장(3) 무대에서 기념식을 가졌다.

금번 기념식 행사에는 농림축산식품부 여인홍 차관을 비롯하여, 서대원 유니세프 한국위원회 사무총장 겸 한식재단 이사, 김순옥 세계한식총연합회 회장, 농협중앙회 김원석 상무, 한국가양주연구소, 대한민국한식협회, 슬로푸드문화원 등 한식관련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한식사랑 한식위크행사는 한식과 한식문화를 국내외로 확산하기 위해 지난 해 부터 개최되어 제2회째를 맞는다.


이번 행사는 한식의 향연, 전통에서 현대의 길을 묻다라는 주제로 한식의 뿌리를 되짚어보는 다채로운 행사와 한식을 재조명하는 프로그램으로 신구의 한식문화가 조화를 이루는 풍성한 축제가 펼쳐졌다. 

한식세계화 시 상대적으로 취약하다고 느껴지는 후식부문을 보완하기 위한 방안의 일환으로 추진된 궁중사찰종가 음식을 기반으로 한 후식메뉴 개발 전시경연과, 한식의 미래를 이끌어갈 젊은 요리사들이 모여 평창지역에서 많이 나는 닭, 옥수수, 감자, 메밀 등을 주재료로 한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손님맞이 올림픽메뉴 개발경연을 펼쳤다. 


또, 음식관광활성화를 위한 지자체 홍보관 및 한국관광공사의 14개 음식테마거리 홍보존 운영, 한류에 관심 있는 외국인들의 한식관심 유도를 위한 도전! 한식 골든벨”, 자라나는 세대들의 한식에 대한 친밀감 및 올바른 식문화 습관 형성을 돕기 위한 유치원생 대상 밥상머리 교육, 지역 농산물 소비촉진 지원을 위한 추석맞이 특별 장터 운영 등 다양한 체험 행사도 준비되어 있다.

또한 농림축산식품부와 한식재단은 국내외 한식의 저변확대를 위해 힘쓰게 될 2015 한식홍보대사로 영화배우이자 다양한 요리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는 서태화와 모던 한식의 대표주자 중의 한 명이자 레스토랑 밍글스의 오너 셰프인 강민구 셰프, 미스 타일랜드 출신으로 태국 왕족의 일원이며 유명 연예인인 파우 시칸야 브하누반(Pau Sikanya Bhanubandh)을 위촉하는 행사도 가질 계획이다. 이들은 앞으로 1년간 한식세계화를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서태화는 16일 오후 일반 참관객들을 대상으로 우리 한식의 맛과 멋을 알리는 한식 토크콘서트를 개최할 예정이며,

강민구 셰프는 경연에 참여했던 젊은 셰프들의 양성지원을 위해 본인의 노하우를 나누는 모던한식 마스터클레스를 개최한다.

태국 연예인 파우 시칸야 브하누반은 태국 내 한식 홍보를 위해 한식재단에서 추진 중인 태국 유력 방송팀의 국내 촬영 프로그램의 진행을 맡아 한식 전도사의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15일에는  중국의 공자가문 음식 문화 및 전통음식 전문 연구자인 조영광 교수 등 한국·중국·일본·태국의 음식문화 전문가를 초청하여 각 국가별 전통음식의 보존과 계승방법을 살펴보고 이를 통해 한식진흥 및 음식관광활성화를 위한 방안을 모색하는 ‘4개국 전통 식문화 심포지엄도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국제포럼을 통해 각 나라별 음식 유산의 의미, 음식 문화의 형성과 변화 등을 주제로 강연하고 유사한 해외사례를 바탕으로 한식의 미래상을 논의하는 시간도 가진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식재단은 한식위크 행사를 해외의 유명한 레스토랑위크처럼 국내의 대표적인 음식관련 축제로 육성하기 위해 금년에 시범적으로 한식당과 연계하여 해외 참가자들 대상 한식체험행사도 추진하며, 성과에 따라 추후 연계 한식당을 확대할 계획도 가지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 관계자는 금년에는 협업으로 진행한 밀라노 엑스포 연계 한식홍보를 계기로 우리의 자랑스러운 문화유산인 한식이 해외에서 많은 관심을 받았다. 이번 2회 한식사랑 한식위크를 통해 차세대 한류의 주역이 될 한식이 세대를 뛰어 넘어 우리 국민 모두에게 더욱 친숙하게 다가가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 고 말했다. 식품팀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