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마늘 생산량 전년보다 감소한 35만톤 예상

농업관측센터, 마늘 생산량 전년보다 9.6% 감소하고 평년보다 15.0% 증가 전망
정부 "수급대책 물량을 감안하면 생산량은 평년보다 감소하여 가격 상승" 기대

URL복사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본부에 따르면 올해 마늘 생산량은 전년보다 9.6% 감소하고 평년보다 15.0% 증가(4만 5천톤)한 35만톤으로 전망된다.

   

이번에 발표한 생산량은 농업관측본부에서 841개소 표본 필지를 대상으로 실측한 결과이며, 마늘 생육기 후반 급격한 기온상승 등 영향으로 생산단수가 전년보다 소폭 감소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정부는 2차례 마늘 수급안정 대책으로 평년대비 과잉물량 4만 5천톤보다 많은 5만 7천톤을 시장격리 중에 있다.

농식품부는 6월 현재 정부 수급대책으로 3만톤이 시장격리되었으며, 정부·농협 수매, 수출 등 지속 추진으로 과잉물량 해소에도 큰 어려움이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마늘 산지 분위기는 2차례에 걸친 정부의 수급안정 대책이 효과를 발휘하고 있고, 스펀지 마늘, 2차 생장(벌마늘) 등 생리장해, 녹병 등 병 발생 등으로 전년보다 생산단수가 감소함에 따라 거래가 증가하고 가격도 상승중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전남지역 남도종 마늘 농협 수매단가는 1,800원/kg에서 2,300원/kg까지 인상되었으며, 민간거래 가격도 2,400원/kg까지 상승하였다.

   

 

아울러, 경남 남해군 남도종 마늘 농협 수매단가도 전년(2,500원/kg)보다 높은 3,000원/kg으로 결정(6월 24일)되었다.

 

수확 후 건조 중인 대서종 마늘의 창녕지역 산지공판장(7월 1일 개장) 예상 경락가격은 전년 1,500원/kg보다 상승한 최저 2,300원/kg, 평균 2,500∼2,600원/kg 이상을 전망하고 있다.

 

산지 거래가 미흡했던 의성지역 한지형 마늘도 크기가 작은 마늘 생산 비중 증가 등으로 수확량이 감소함에 따라 본격 거래가 시작되는 7월 7일부터는 가격 상승을 기대하는 분위기이다. 

 

농식품부 원예산업과장은 “올해 마늘 생산량이 당초 예상보다 감소함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지난 5월 발표한 수급대책을 차질없이 시행한다.”고 밝히면서, ”마늘 가격이 상승할 것으로 예상되므로 농가도 가능한 가격 상황에 따라 적절히 분산 출하하고, 산지공판장 출하 시에는 충분히 건조하고 표준규격에 맞게 잘 선별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국내 유일의 스마트팜 산업 전문 박람회
6월 16일부터 18일까지 창원컨벤션센터(CECO)에서 개최되는 2022 스마트팜 코리아가 한달여 남으면서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이번 ‘2022스마트팜코리아’는 작년보다 1.5배 가량 증가된 350부스로 진행된다. 규모가 커진만큼 (사)한국스마트팜산업협회 회원사 공동관, 스마트팜 연구개발사업단, 스마트팜 연구센터와 같은 정부의 참여는 물론, 농기계 분야 대표 기업인 대동, LS엠트론부터 드림팜, 도시농사꾼과 같은 스마트팜 컨테이너, 농업 자재공급 및 재배 컨설턴트 대표기업 효성오앤비 등이 참가함에 따라 해당 산업동향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을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경남지역 18개 시군을 포함한 지역별 농업기술센터와의 연계로 우수 농특산물 특별할인전을 통해 신선한 농특산품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만나볼 수 있다. 전남‧전북 홍보관에서는 귀농‧귀촌상담회를 통해 깊이 있는 귀농귀촌 종합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관람객들의 높은 만족도를 야기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부대행사로는 한국농업기술진흥원의 스마트팜 국유특허 기술설명회 및 상담회, 세미나가 진행될 예정이다. 239바이오, 건설기술호남교육원, 한국농업기술진흥원, 소담 등의 연사를 초청하여 지속가능한 AI(인공지능)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