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제주감귤박람회' 개막...14일까지 열려

-양병식 (사)제주국제감귤박람회조직위원회 위원장 "감귤산업 활성화 기대"
-“감귤의 맛 세계로! 제주의 꿈 미래로!”...10일~14일까지 서귀포농업기술센터 일원에서

<직/격/인/터/뷰>

양병식 (사)제주국제감귤박람회조직위원회 위원장

 

 

-제주감귤박람회는 언제부터 열리는가요?

 

▶양병식 위원장= 네, 2022제주감귤박람회(Jeju Citrus EXPO 2022)는“감귤의 맛 세계로! 제주의 꿈 미래로!”라는 슬로건으로 11월 10일(목)부터 14일(월)까지 5일간 서귀포농업기술센터 일원과 온라인에서 열리게 됩니다.

 

- 이번 박람회는 어떤 내용으로 준비를 하고 있나요?

 

▶양병식 위원장= 네, 관람객 7만명을 목표로 공식 개폐막식 행사와 각종 전시회, 비즈니스, 학술행사, 직거래장터, 라이브방송, 문화 체험, 경연행사, 3D디지털 감귤박람회 등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 감귤박람회 행사내용들에 대해서도 설명을 해 주시죠?

 

▶양병식 위원장= 네, 주요 전시회 내용은 우수감귤 전시관, 농기자재 전시관, 농기계 전시관, 감귤산업관, 미래농업관, 감귤품종 전시관으로 준비하고 있고, 라이브방송과 감귤 라이브커머스 운영 송출, 바이어상담회, 감귤 컨퍼런스, 강연 등이 준비되고 있어요.

 

 

문화, 체험행사는 감귤 아트페스타, 귤림추색길 걷기, 감귤경매, 청년버스킹, 전통공연 한마당, 감귤잼·감귤차 만들기, 연날리기 등도 준비되고 있고, 경연행사는 귤빛가요제, 감귤삼춘 선발대회, 감귤요리 경연대회, 감귤 어린이 사생대회가 열립니다.

 

이 외에도 우수감귤 직거래장터와 파머스 마켓도 운영되고 3D디지털 감귤박람회장을 온라인에서도 운영해 나갑니다.

 

- 이번 제주감귤박람회 차별화 전략은 어떻게 될까요?

 

▶양병식 위원장= 네, 포스트 코로나19 박람회로 코로나19 감염증 방역 및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오프라인 행사로 확대합니다. 관람인원 제한 해제, 오프라인 전시, 행사, 식음료 시설 확대를 계획하고 있습니다.

 

전시관 구성과 전시 콘텐츠도 강화하였습니다.

전시참여 업체는 총 77개업체 117개 부스에서 전시됩니다. 기존 전시형 전시관에서 체험형, 현장시연형 전시관으로 운영합니다.

미래농업관 체험 시뮬레이터, 드론시연, 농기계 현장시연 등도 있어요.

 

 

- 감귤박람회 비즈니스와 판로지원은 어떻게 확대되나요?

 

▶양병식 위원장= 네, 제주농업기술원과 감귤생과 전국 바이어 상담회를 열게됩니다.

감귤박람회 PB상품 개발 기획판매전과 라이브커머스로 활기를 불어 넣으려고 합니다. 이를 위해 우체국쇼핑몰 기획판매전과 쿠팡라이브, K쇼핑, 신세계TV쇼핑, 배달의 민족 등 온라인채널 라이브커머스 판매도 준비되어 있습니다. 이마트24 감귤박람회 PB상품 납품 판매도 있구요.

 

- 감귤 문화 박람회 내용은 얼마나 알차게 준비되고 있을까요?

 

▶양병식 위원장= 네, 감귤을 주제로 감귤 아트 페스타 개최를 하게 되는데, 전문작가들의 감귤 미디어아트, 회화작품, 아트상품, 감귤박스 디자인 전시를 합니다. 또, 감귤 테마형 행사장 조성으로 20여개 감귤 조형물과 포토존 배치로 감귤 테마파크 행사장으로 운영할 예정입니다.

 

- 함께 만드는 참여형 감귤박람회를 계획하고 있다는데?

 

▶양병식 위원장= 맞습니다.

감귤 농업인의 박람회 행사운영에 참여하게되는데, 지난해 감귤삼춘, 감귤농협여성아카데미 회원의 자원봉사자들이 참여하고 열린무대 공연인 제주도의 다양한 동호회, 예술단체들의 주무대 공연도 준비되어 있어요.  감귤산업이 더욱 활성화 될수 있도록 제주감귤박람회에 많은 참여와 성원을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나남길 k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식품부 조직개편...차관보 폐지-동물복지강화-3실체계로 바꿔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는 미래 농정수요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기 위한 기능조정안을 담은농림축산식품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시행규칙 일부개정령안이 12일까지 입법예고 중에 있다. 이번 농식품부 조직 개편은 농업의 미래성장산업화, 식량안보와 농가경영안정체계 구축, 농촌공간 개선 및 동물복지 강화를 추진하고자 하는 윤석열 정부 국정과제를 뒷받침하는 의미가 크다. 조직 개편(입법예고안)의 주요 내용이다. ◇ 농업의 미래성장 산업화 정부 조직은? 정책 실무를 총괄하는 1급(정책실) 별로 유사 기능을 집적하여 정책 성과가 제고될 수 있도록 하고, 핵심 기능이 나타나도록 명칭도 변경한다. 차관보를 농업혁신정책실로 개편하고 스마트농업, 농가 경영안정과 농업의 공익가치 제고, 청년농업인 육성, 대체식품 소재 발굴 등 식품 관련 신산업 육성 기능 등을 분장하여 우리 농업의 혁신을 견인토록 한다는 것. 기후변화, 온실가스 감축 요구 등으로 인한 농축산물 생산여건이 악화되고, 국제공급망 불안도 지속되고 있는 상황 등을 반영하여 식품산업정책실을 식량정책실로 개편하고 농축산물 생산·유통업무를 분장하여 국민에게 먹거리를 안정적으로 공급(식량안보 구축)토록 한다. ◇ 식량안보와 농가경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