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지역사회

쌀 생산량 증가를 막아라!..."재배 억제로 5만톤 이상 감축"

-농식품부 2024년 벼 재배면적...쌀 적정생산 대책 추진 통해 벼 재배면적은 약 683천~689천ha로 1ha 이상 감축 예상
-지난해에도 쌀값 하락에 대비해 벼 재배면적 감축 추진...당초 목표치보다 1만 ha 이상 추가 감축으로 5만톤 이상 생산량 줄여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송미령)는 지난 2월부터 추진한 2024년도 쌀 적정생산대책을 통해 올해 벼 재배면적이 683천~689천ha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이는 전략작물직불, 지자체 예산활용(감축협약 포함), 농지은행, 농지전용을 통해 당초 계획(699천ha)보다 10천ha 이상 추가 감축하는 것이며, 지난해(708천ha) 대비로도 19천~25천ha를 감축하는 것이다.


당초 농식품부는 예상 수요량 등을 감안하여 올해 적정 벼 재배면적을 699천ha로 전망하고 지난 4개월 동안 지역별 쌀 적정생산대책 추진상황을 점검하였다. 특히, 2023년산 산지쌀값 하락세가 지속되고 있는 점을 감안하여 지자체 협의와 농가 참여 독려를 보다 적극적으로 추진하였다.

 


그 결과 전략작물직불제와 지자체 예산활용을 통해 22,881ha, 농지은행 매입 1,827ha, 농지전용 7,400ha 등 32,108ha의 벼 재배 감축면적이 접수되었다.


다만, 전략작물직불제 및 지자체 예산활용을 신청한 이후 벼 재배로 회귀하는 면적을 감안할 때 실제 벼 재배면적은 683천~689천ha로 전망되었다.


이런 추가 감축은 전략작물직불 지원대상 품목을 논콩에서 완두․녹두․잠두․팥 등을 포함한 두류 전체로 확대하고 옥수수를 신규로 추가하였으며, 두류와 가루쌀의 지원단가를 100만원/ha에서 200만원으로 100만원씩 인상하였고, 이러한 내용을 현장 농업인에게 적극적으로 알리고 참여를 유도하였기 때문에 가능하였다.

 

 

1만ha 이상의 추가 감축을 통해 5만톤 이상의 2024년산 쌀 생산량 감소가 예상되며, 이를 활용하여 2023년산 쌀 5만톤을 쌀값 안정을 위해 식량원조용으로 정부가 매입하기로 지난 6월 21일 열린 민당정 협의회에서 결정한 바 있다.


농식품부 최명철 식량정책관은 “벼 적정생산을 통한 수급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지자체, 농협, 농진청, 쌀생산자단체 등과 함께 총력을 다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하면서, “앞으로도 여름철 태풍․장마, 가뭄 등 재해 대응 및 신속한 병해충 방제 등을 통한 안정생산을 추진하여 수확기 수급 안정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