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농업전망대

더보기

기획특집

더보기

農山村 네트워크

더보기
마사회 '내홍' 잠잠해질까(?)...'외부마사제' 도입해 경주마사 운영혁신 기대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가 상금구조 개선 등 3개 과제를 내년 1월부터 즉시 시행하기로 결정했다. 부산에서 발생한 기수 사망사고와 관련해서도 경찰수사 결과에 따라 엄정히 대처하겠다고 재차 입장을 전했다. 이에 앞서 마사회는 기수 사망사고를 둘러싼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사고 직후, 관련된 내용 일체를 경찰에 수사 의뢰한 바 있다. 이번 제도개선과 관련하여 김낙순 회장은 “한국경마의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려던 노력이 경마와 말(馬)산업 전반에 일정부분 기여한 점은 사실이나, 경쟁심화에 따른 부작용도 이제는 면밀히 검토해봐야 될 때”라며, “관계자뿐 아니라 고객과 함께 낡은 제도와 관행을 바꾸고 동반성장·상생할 수 있는 미래 성장 기반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마사회는 최우선으로 승자독식의 상금구조 개편을 단행하기로 했다. 1위 순위상금 비중을 조정하여 중․하위권 경주마 관계자들에게 상금을 재분배함으로써 상금편중 현상을 완화하려는 것이다. 기승제한 시스템도 운영한다. 승률이 중하위권인 기수의 기승(경주마에 올라 경주에 출전)횟수를 보장하여 상위권 기수의 부상 방지와 기승독점을 막고, 모든 기수의 안정적인 선수 활동을 보장하려는 것이다. 특히, 부산경남경마공

식품뉴스

더보기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사이언스&신기술

더보기

농촌진흥

더보기


산림경제

더보기

농촌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