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고위 ‘퇴직공무원’들 어디서 뭘 하나?
미니박스고위 ‘퇴직공무원’들 어디서 뭘 하나?제분협회‧단미사료협회‧제당협회‧대두가공협회‧해외농업개발협회… 국민의당 황주홍 의원(전남 고흥·보성·장흥·강진군)이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농식품부 4급 이상 퇴직공무원이 가장 많이 재취업하는 곳은 관련 협회인 것으로 나타났다. 2014년부터 올해 8월까지 4급 이상 퇴직공무원 가운데 재취업한 공무원은 총 21명으로 이 가운데 관련 협회에 재취업한 퇴직공무원은 76%에 해당하는 16명이나 됐다. 이들이 취업한 협회는 (사)한국제분협회, 한국단미사료협회, 대한제당협회, 한국대두가공협회, 해외농업개발협회, 한국식품산업협회, 농수산물도매시장법인협회 등이다.관련 협회에 재취업한 16명의 퇴직공무원 가운데 전무 이상으로 재취업한 사람은 94%에 해당하는 15명으로 협회에 재취업할 때에는 전무가 거의 관례이자 공식처럼 되어 있다.한편 이들 퇴직공무원의 퇴직 전 직급은 3급 내지 4급으로 기관 재직 당시 과장급이 대부분이다. 기관별로 보면 농식품부 퇴직공무원이 6명, 국립종자원 3명, 농림축산검역본부 3명 등이다. 관련 협회 외에 기업이나 연구원, 공사에 재취업한 퇴직공무원은 5명에 불과했다.황 의원은 “관

경기, 충남, 전북, 제주 등 농촌체험마을 4곳에서 480명 참여
제주체험 지수 Up 한국농어촌공사(사장 최규성)와 중소기업진흥공단(이사장 이상직)은 농촌체험마을 4곳에서 중소기업 가족연수를 10월 13일부터 11월 18일까지 실시한다고 밝혔다. 지난해에 이어 2번째로 실시되는‘중소기업 가족연수’프로그램은 양 기관이 협력하여 농어촌 지역 활성화와 중소기업 근로자의 일과 가정의 양립을 위해 마련됐다. 특히 올해 연수는 작년보다 3.7배 늘어난 480명이 참여할 계획이다. 대상 마을도 경기 양평군 소리산 마을,충남 금산군 조팝꽃 피는 마을, 전북 완주군 안덕 마을, 제주 가시리 마을 등 4곳으로 작년보다 2배 늘려 진행된다. 이처럼 운영규모가 늘어난 것은 참가자의 만족도가 높았기 때문이다. 작년 설문조사 결과, 참가자의 93%가‘다시 참여하고 싶다’고 응답할 정도로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특히 먹거리 및 친절도는 각각 95점, 농촌마을 시설은 90점, 체험 프로그램은 93점을 기록하는 등 부문별로 90점 이상의 긍정적인 응답을 보였다.‘소중하고 확실한 행복을 찾아 떠나는 가족여행’이란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연수에서는 소여물 먹이기, 말 타기, 황토한증막 체험, 두부 만들기, 숲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되어 도시민의


'곤충산업' 농가 新고수익 모델로 급부상
곤 자유한국당 농림축수산특위 이완영 위원장(경북 칠곡·성주·고령,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은 10월 17일 성주농업기술센터에서 칠성고 농민을 위한 곤충산업 활성화 설명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설명회는 이완영 의원이 주최, 농촌진흥청과 성주농업기술센터가 주관을 맡았다. 이 의원은 매년 ‘9월 7일’을 ‘곤충의 날’로 지정하는 법을 대표발의 하여 대국민 홍보의 장과 산업종사자 간 응집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었으며, 농식품부에 식용곤충을 ‘가축’의 범위에 포함시켜줄 것을 지속적으로 촉구해 현재 농식품부는 축산법 고시 개정 행정예고를 준비 중이다. 이완영 의원은 “곤충산업은 블루오션시장으로 부상하고 있다. 지역구 칠곡군, 성주군, 고령군에만 이미 23개의 농가, 전국적으로는 1,800여개가 넘는 농가가 식용곤충을 사육하며 농촌의 新고수익 모델로서의 성공사례를 톡톡히 보여주고 있다. 성장가능성이 무궁무진한 곤충산업의 소상한 정보를 우리 지역구 군민께도 알리고 싶어 성주농업기술센터에서 출장설명회를 개최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이 의원은 “농식품부, 농진청, 농과원의 최신 자료 제공과 현업에 종사하는 곤충사육농가, 곤충식품제조업체의 노하우까지 모두 전해드리는


포토뉴스 파노라마


르포...나는 31살 농부입니다!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원장 박철수․이하 농정원)은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와 함께 쌀 관련 업종에서 일하는 젊은 창업인 5명을 미(米)스코리아로 선정·홍보하여 쌀 산업에 대한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고 있다. ‘미(米)스코리아를 찾아라 사업’은 2016년부터 시작됐으며 올해는 쌀 관련 업종에 종사하는 젊은 창업인을 발굴하여 국민들에게 소개함으로써 쌀 산업이 지닌 잠재력과 영향력을 알리고자 한다. 이번 달에 소개할 10월의 미(米)스코리아는 일산에서 쌀농사를 짓고 있는 ‘일산쌀’ 영농조합법인의 이재광 대표다. 이재광 대표는 할아버지, 아버지에 이어 3대째 쌀농사를 짓고 있는 젊은 농부이며 일산 지역의 특성에 가장 알맞은 품종을 선택하고 저온순환구조 및 최첨단 도정 시설로 쌀을 가공하고 있다. 올해 31살인 이재광 대표는 2명의 친구와 함께 경기도 고양시 일대에서 품질 높은 쌀과 가공 제품을 제공하며 소비자들에게 신뢰를 쌓고 있다. 일산 쌀의 도정 쌀 브랜드는 바로더미(쌀눈쌀)로 ‘바로 도정하여 맛과 영양을 더한 쌀’이라는 뜻이며, 현미와 백미 중간단계의 쌀이다. 바로더미의 품종은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하이아미’라는 품종으로 ‘키 크는 쌀’이라고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