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한우 송아지 가격 몇 월에 가장 비쌀까?

잇소 정보 공유 콘텐츠 농가들 사이 폭발적인 관심

한우 농가들의 앱 ‘잇소’에서 발행한 정보 공유 콘텐츠 중 하나인 ‘한우 송아지 가격 몇 월에 가장 비쌀까?’가 최근 게시물 조회수 1만회를 돌파하며 농가들의 폭발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

 

해당 콘텐츠는 2014년도부터 2018년까지 최근 5년간 가축시장의 월별 암·수 송아지 평균가격을 순위 매겨 비교한 자료로써 내용에 따르면 송아지 가격이 1년 중 가장 비싼 달은 9월, 가장 저렴한 달은 1월이었다. 분만 두수가 적은 겨울에 태어난 송아지가 거래되는 시기인 여름이 높은 가격을 보였으며 분만이 몰리는 봄에 태어난 송아지가 거래되는 시기인 겨울에는 가격이 떨어지는 동향을 보였다.

본문에는 2018년도의 송아지 가격을 예시로 들며 가격이 비싼 9월과 비교적 저렴한 3월, 12월의 송아지 가격 차이는 두당 30만원 이상 나기 때문에 번식 농가와 비육 농가 모두 송아지 판매·구매 시기를 농장에 맞게 전략적으로 선택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농가들은 해당 콘텐츠를 보고 “마냥 겨울 분만을 피하는 것도 정답은 아닌 것 같다”, “생각으로만 느꼈던 내용을 데이터로 보니 좋다”, “좋은 정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잇소는 해당 콘텐츠 이외에도 ‘번식우 50두 키우면 연봉 얼마일까?’, ‘한우농가가 꼭 알아야 할 바뀌는 쇠고기 등급제 핵심 3가지’ 등의 인기콘텐츠들이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한우 농가들의 앱 ‘잇소’, 또는 잇소의 네이버 공식 블로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한국농촌경제연구원 ‘2020 농업전망 대회’ 개최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 원장 김홍상)은 1월 22일(수) 오전 9시 30분부터 롯데호텔 3층 크리스탈볼룸(서울 송파구 잠실동)에서 ‘농업·농촌 포용과 혁신, 그리고 지속가능한 미래’라는 주제로 ‘농업전망 2020’ 대회를 개최한다. 올해로 23회가 되는 농업전망 대회는 농업계 최대 행사로, 매년 전국의 농업인과 관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우리 농업과 농촌을 둘러싼 여건을 살펴보고 품목별 수급 전망을 통해 농업인과 정책담당자의 의사를 결정하는 데 큰 역할을 해왔다. 김홍상 KREI 원장이 개회사를,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격려사를, 성경륭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과 박진도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 위원장이 각각 축사를 한다. 대회 1부에서는 김현철 서울대학교 국제대학원 교수가 ‘글로벌 경제 변화와 한국의 농업’이라는 주제로 특별강연을 하며, 국승용 KREI 농업관측본부장이 ‘2020년 농업 및 농가경제 동향과 전망’이라는 주제로 발표한다. 2부에서는 ‘농업·농촌의 포용과 혁신을 위한 농정의 핵심 이정표’라는 대주제 아래 ‘농정 전환’, ‘포용 농촌’, ‘농업 혁신’, ‘수급 관리’ 등 주요 농정 이슈를 주제로 각각 발표와 토론이 진행된다. 3부에서는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