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더 똑똑해졌네?” 한우 사료 쉽게 만드세요!

한우사양표준 사료배합 프로그램 개선… 사료비 절감·소득 증가 기대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정부 혁신의 하나로 ‘한우사양표준 사료배합 프로그램’에 사료의 영양 성분과 단기 사육 기술의 최신 정보를 반영해 더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이 프로그램은 한우 농가에서 편리하게 섬유질배합사료를 만들 수 있도록 개발됐으며, 성장 단계별로 필요한 영양소에 맞춰 농식품 부산물에 첨가하는 원료의 비율을 알려준다.

 

개선된 프로그램에는 원료의 영양성분이 추가됐으며, 사육 기간을 단축하기 위한 영양소 요구량도 보완했다. 영양성분은 ‘한국표준사료성분표’를 바탕으로 기존 자료에 18종의 원료를 추가했다. 농가에서 개별적으로 정보를 얻기 어려운 농식품 부산물 35종과 수입 조사료의 등급별 데이터도 제시했다. 또한, 가축의 정확한 영양소 요구량을 알 수 있도록 기존의 단기비육 사양 기술을 적용해 영양 수준을 조절했다.

 

‘한우사양표준 사료배합 프로그램’을 농가에 시범 적용한 결과, 부산물 활용으로 사료비는 평균 24.7% 줄었고, 육질 등급과 육량 향상으로 소득은 158%가량 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프로그램을 활용하면 앞으로 한우 농가의 사료비 부담은 덜고 사육 기간도 줄일 수 있을 전망이다. 현장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이달 말 청년농업인을 대상으로 실습을 하고, 7월∼8월에는 전국한우협회와 함께 전산교육도 진행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영양생리팀 김상호 과장은 “한우의 사료비 절감과 축산업 발전을 위하여 앞으로도 배합비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발전시키겠다.”라고 전했다. 한우사양표준 프로그램은 국립축산과학원 누리집’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