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서울친환경유통센터 협력업체 워크숍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축산물 공급 및 납품 협력업체 상생 워크숍 가져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사장 김경호)는 최근 이틀간 경기도 양평에서 서울친환경유통센터 축산물 공급 및 납품 협력업체와 함께하는 ‘상생 워크숍(공동연수)’을 개최했다.  

 

이번 워크숍에는 센터와 한우, 돼지 공급협력업체 10개사와 납품협력업체 20개사가 참여하였으며, 공사의 백혜숙 전문위원이 좌장을 맡아 1부에서는 서울 학교급식 축산물 공급 현안에 대한 패널토론, 2부는 학교급식 서비스 향상을 위한 상생 협력 방안에 대한 자유로운 토크쇼 형식으로 진행하였다.

1부에서 센터는 그동안 생산량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한우 3등급 문제 해결을 위한 2등급 혼합 상품 시범공급 방안에 대해 발표하고, 3등급 폐지 시 문제점과 해결 방안에 대해 참여자들과 토론하였다.

    

또한, 센터는 합리적인 축산물 가격 산출을 위해 축산물품질평가원과 함께 추진하고 있는 ‘축산물 가격 산출 모델 고도화 방안’에 대해 설명하고, 합리적인 가격 산정 방안에 대한 협력업체의 의견을 청취하였다.

 

2부에서는 올해 1학기 축산물 공급․납품과정에 문제점들을 짚어보고, 학교급식의 서비스 질을 높이기 위한 공급업체와 납품업체의 협력 방안과 축산물 공급체계 개선 방안에 대해 토론하였다

 

김승로 센터 수축산급식팀장은 “전국에 흩어져 있는 공급업체와 수도권의 납품업체가 한자리에 모여 서로의 고충을 이야기 하고 이해하는 뜻깊은 자리였다.”며 워크숍에서 논의된 사항은 앞으로 센터의 업무개선에도 반영해 발전의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산림기술인회’ 전문가 활동 기대
한국산림기술인회(회장 허종춘)는 지난 5월 22일 행정안전부로부터 행정정보 공동이용 대상기관으로 지정됐다고 밝혔다. ‘행정정보 공동이용’은 국민들이 각종 민원신청시에 필요한 구비서류를 제출하지 않아도 민원담당자가 전산망으로 확인하여 민원을 처리하는 전자정부 서비스이다. 한국산림기술인회는 이번 대상기관 지정을 통해 민원인의 구비서류 제출 부담을 줄이는 한편, 업무담당자의 업무 효율성도 증대될 수 있게 된다. 한국산림기술인회는 산림기술자 자격증 및 산림기술용역업 등록 관리 업무로 행정정보 공동이용 대상기관에 지정되었으며, 점차적으로 기관 내 다른 민원업무로도 확대하여 국내 3만여명의 산림기술자들의 불편을 해소시킬 전망이다. 특히, 신청인의 증빙서류 발급을 위한 행정기관 방문, 발급비용 절감 및 위·변조 문서 접수방지, 신청인 행정정보 취급에 따른 정보유출 위험성 등이 감소하게 된다. 행정정보 공동이용 시스템을 활용할 수 있는 수요는 연간 약 1만여건 이상으로 추정되며, 향후 민원인들의 편의가 지속적으로 향상될 전망이다. 허종춘 한국산림기술인회 회장은 “행정정보 공동이용시스템을 통해 산림기술인들의 시간·비용적 발생에 따른 불편이 해소되어 민원 편의성이 크게 제고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