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농수산물 수출 1위 '담배'...답답하다!

손금주 의원, 총 수출액 5년 간 1.16배 증가에 그쳐... 체계적인 수출 지원책 마련 시급

농수산물 수출 경쟁력에 대한 정부의 관심이 절실하다. 전남 나주·화순 손금주 의원(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이 지난 2일(화),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6년간 농수산물 총 수출액은 480억 9,020만 불이었으며, 담배(궐련)가 47억 3,450만 불 수출돼 농수산물 중 해외로 가장 많이 팔린 것으로 나타났다.

 

참치가 32억 4,810만 불 수출돼 2위를 차지했고, 김(20억 8,420만 불), 음료(17억 9,520만 불), 라면(15억 9,200만 불)이 그 뒤를 이었다. 궐련은 2013년 5억 2,490만 불에서 2017년 11억 2,560만 불로 5년 사이 2.14배 증가했고, 김이 2배(2억 5,170만 불 → 5억 1,320만 불), 라면이 1.79배(2억 1,250만 불 → 3억 8,100만 불) 늘었으나 제3맥주(-30.3%), 커피조제품(-11.1%), 인삼(-10%) 등은 수출액이 줄었다.

 

같은 기간 농수산물 총 수출액은 78억 7,590만 불에서 91억 5,340만 불로 1.16배 증가하는 데 그쳤다. 물량으로는 음료가 191.6만 톤으로 가장 많이 수출되었으며 설탕(146.4만 톤), 참치(117.4만 톤), 제3맥주(75.8만 톤), 커피조제품(42.4만 톤) 순이었다.

 

2013년부터 2018년 8월까지 농수산물 총 수입액은 2,048억 3,320만 불이었고, 가장 많이 수입된 품목은 옥수수로 총 126억 9,530만 불이 수입됐다. 쇠고기가 121억 3,360만 불로 뒤를 바짝 쫓았고, 돼지고기(78억 8,020만 불), 혼합조제 식료품(68억 7,560만 불), 밀(66억 4,790만 불) 순이었다.

 

손금주 의원은 "정부가 농수산물 수출을 위한 지원을 하겠다고 공언했지만 수출 총액의 증가세가 지지부진하다. 자유무역협정(FTA) 등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국내 농수산물의 수출 경쟁력을 키워야 한다."며, "정부는 농수산물 수출을 계획하는 사업체와의 유기적인 연계, 다양한 품목 개발, 정보공유, 수출인프라 지원 등 체계적인 노력으로 국내 농산물 수출 활성화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