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라인&핫뉴스

아시아종묘, 북한에 채소종자 10톤 지원 '눈길'

류경오 사장 "앞으로도 북한지역에 적합한 채소종자 꾸준히 지원할 것"
무, 배추, 양배추, 쌈‧채소 등 … 2011년 부터 지원 시작

 

남북정상회담으로 평화 분위기가 고조되며, 북한의 식량난을 해결하기 위한 채소 종자 지원에도 이목이 쏠리고 있다. 특히, 지난 2011년부터 재단법인 국제농업개발원을 통해 다양한 채소 종자를 북한에 지원해 온 농업회사법인 아시아종묘(대표이사 류경오)의 행보가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해 아시아종묘는 5.6톤가량의 채소 종자를 지원하였으며, 북한 외에 태풍 피해를 입었던 필리핀 레이테주에도 채소 종자를 지원한 바 있다. 아시아종묘가 올해 지원하는 총 종자량은 무와 양배추, 쌈‧채소 등 22개 작물 총 100여 가지 품종으로 총 약 10톤에 달한다.

 

이번에 지원한 종자는 중국 대련 광윤농업발전 유한공사를 통해 북한 함경북도에 7톤, 평양시에 3톤이 공급될 예정이다. 아시아종묘가 지금까지 북한에 지원한 채소 종자는 총 약 32톤이다. 종자지원 선적기념식은 지난 9월 29일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한국민속식물원(원장 이병화)에서 열렸다.

 

아시아종묘 류경오 대표이사는 “같은 민족으로서 북한 농가에 도움을 주고 싶다”고 밝히며 “향후 남북한이 함께 동남아 등 인근 국가에 프리미엄 채소를 생산, 공급하여 채소 한류를 이끌고 싶다”고 밝혔다. 남북정상회담 개최로 대북 지원과 경협에 관심이 쏠린 지금, 북한에 꾸준히 채소 종자를 지원해온 아시아종묘의 행보가 국민의 많은 관심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