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PR

소뿔에 가격당하고, 뒷발에 치이는데… 방역사 1인1조 비율 70%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 직원 업무 중 사고 2016년 대비 올해 5배 증가
열악한 근무여건 325명 전원 무기계약직… 관할지역 담당, 1인1조가 70%에 달해
박완주 “방역사 등 현장근무 무기계약직 처우개선 위해 인력 증원하고 위험수당 증액해야”

가축전염병 확산방지와 축산물 위생‧검역을 위해 매일같이 축산 농가 등을 찾는 사람들이 있다. 바로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 직원들이다. 하지만 직원이 업무 중 사고를 당한 건수는 2016년과 비교해 5배가량 증가한 것으로 밝혀졌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박완주 의원(더불어민주당, 충남 천안을)이 국정감사를 앞두고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로부터 제출 받은 직원 안전사고 발생현황 자료에 따르면 직원의 업무 중 사고는 2016년 2건에 불과했지만, 2017년에 10건, 올해는 8월까지만 해도 10건이 발생했다.

 

방역사 A씨는 지난 5월, 소의 채혈을 시도하던 중 소 뒷발이 얼굴에 맞아 실신했고, 방역사 B씨는 두 달 전 소뿔에 코가 가격 당했다. 직무의 위험성을 인정받아 매달 월급에서 ‘위험수당’을 받고 있지만 그마저도 5만원에 불과하다.

 

특히 방역사의 경우 전원 무기계약직으로서 주로 소‧돼지의 사육농가를 방문해 채혈을 통해 가축전염병 감염여부를 검사하고 가축전염병이 발생할 경우 초동방역 등의 현장업무를 수행한다. 하지만 방역사 혼자서 관할지역 업무를 모두 담당하는 1인 1조 비율이 70%에 달하는 실정이다.

 

박완주 의원이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로부터 제출 받은 <방역사 근무조 현황>자료에 따르면 총 231개조로 구성되어있는 근무조 중 복수조는 69개로 약 30%에 불과하고, 현장에서 모든 업무를 1인이 수행하는 단수조가 총 162개로서 70%에 달한다.

 

가축위생지원방역본부도 무기계약직의 처우개선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2억 2백 만원의 예산 증액을 요청했지만 재정당국의 반대로 내년도 정부안에 최종 반영되지 못한 것으로 밝혀졌다.

 

박완주 의원은 “단수조의 경우 혼자 채혈하는 과정에서 부상을 입을 가능성이 높을 수밖에 없다”고 지적하면서 “방역사 등의 무기계약직의 처우개선을 위해 인력을 증원하고 위험수당도 올릴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박 의원은 “우리나라 축산업 발전과 안전한 먹거리 제공을 위해 매일 고된 업무를 이어가고 있는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 직원을 잊지 말아야한다”고 강조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