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한돈자조금, 축산물위생교육원과 '한돈 식육가공' 인재 양성

- 농협 축산물위생교육원과 함께 식육기능사자격증, 취·창업 종합반, 퓨처스 과정 등 한돈산업계 미래 인재 양성
- 한돈자조금, 2024년에만 약 2억 8천만원 투입해 1,180명 대상 교육과정 지원 예정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는 농협경제지주 축산물위생교육원과 함께 교육생을 모집하여 한돈 전문 인력 양성에 나선다.


한돈자조금과 축산물위생교육원이 제휴하는 이 사업은 2019년부터 식육창업·취업과정 지원을 시작으로 추진되었으며, 2023년부터 식육처리기능사 자격증 과정, 한돈퓨처스 과정을 추가하여 보다 전문적인 교육 프로그램이 지원되었다.

 

이를 통해, 청년층 인구 감소 및 블루칼라 직종 기피 현상 등에 대비한 체계적인 교육을 마련함으로써, 한돈산업의 미래에 주춧돌을 마련할 전망이다.

 


식육창업·취업과정은 6주 과정으로 3월부터 연 2회, 식육처리기능사 자격증은 4박 5일 과정으로 3월부터 연 6회, 한돈퓨처스는 4박 5일 과정으로 5월부터 연 3회 교육한다. 


모든 프로그램은 선착순 모집이 원칙이며, 식육창업·취업과정과 식육처리기능사 자격증은 일반인 대상, 한돈퓨처스 과정은 고등학생을 선발한다. 가장 먼저 모집하는 올해 교육과정은 식육처리기능사 자격증 과정 89기이며, 3월 4일(월)부터 시작한다. 한돈 인재양성 교육생 모집 관련해 더 자세한 내용은 축산물위생교육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돈자조금 손세희 위원장은 “미래 한돈산업을 이끌 최고의 전문가를 육성하기 위해 교육사업의 규모를 늘려 전폭적인 지원을 하고 있으니 많은 지원 부탁드린다”며 “한돈에 대한 높은 이해도 보유는 물론, 빠르게 변화하는 시장의 요구에 부응하는 인력을 바탕으로 장기적인 한돈 소비촉진 및 산업 발전에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축산물위생교육원 박건욱 원장은 “앞으로도 실무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식육기술교육과정을 개발해 우수한 축산물 가공 인력 배출에 앞장서 나가겠다”며 “더불어 생산에서 소비에 이르기까지 위생과 안정을 지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한돈자조금은 위 과정 외에도 동인천학교, 미트마스터협회와 제휴하여 식육처리기능사 자격증, 외식관련 특성화고 대상 한돈 인재 양성 과정을 지원한다. 


한돈자조금은 지난 5년간 미래 한돈산업 인재 양성에 힘써왔다. 2019년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총 약 3억원 가량 관련 사업에 투자해, 500명의 한돈 미래 전문가 배출 교육을 지원하였으며, 올해는 약 2억 8천만원을 투입, 1,180명을 지원한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