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

국산 마늘 ‘홍산’ 첫 출하

이마트와 하나로마트에서 19일까지 판촉 행사…사계절하우스 파프리카도 함께 선보여

URL복사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올해 첫 출하되는 국산 마늘 ‘홍산’을 광복절 주간 동안 전국 이마트(13일~19일)와 하나로클럽 양재점(14일~17일)을 통해 판매한다.

 

국내에서 재배 중인 마늘은 한지형 재래종을 제외하면 모두 도입된 품종이다. ‘남도’, ‘대서’ 품종은 각각 중국과 스페인에서 들여와 우리나라에 적응한 품종이다.

 

농촌진흥청이 2014년 개발한 ‘홍산’은 추운 곳, 따뜻한 곳, 전국 어디서나 재배할 수 있는 마늘이다. 이런 의미를 담아 이름도 넓다는 뜻의 ‘홍(弘)’자와 마늘 ‘산(蒜)’자를 붙여지었다. ‘홍산’은 기존 마늘보다 당뇨 완화, 간 기능 개선 등의 효과가 있는 ‘클로로필(엽록소)’을 1.6~3.5배 더 함유해 끝부분이 초록색을 띤다.

 

마늘의 주요 기능 성분 중 하나인 ‘알리신’도 다른 품종보다 45% 이상 많고 마늘쪽이 크고 당도가 높으며 저장성이 좋다.

하지만 마늘 끝부분 초록색을 싹이 나서 못 먹는 것으로 인식한 일부 소비자들의 문의가 잇따르면서 안정적인 판로 확보에 어려움을 겪었다.

 

농촌진흥청은 ‘홍산’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바로잡고 풍부한 기능성분을 알리기 위해 전국 140개 이마트 매장과 하나로클럽 양재점의 ‘8·15 종자독립 기획전’을 통해 홍산 마늘 23톤을 판매한다.

가락시장 마늘 전문 법인 ㈜대아청과와 협력해 진행하는 이번 기획전에서는 깐마늘 위주로 판매해 ‘초록색 끝부분이 국산 마늘의 보증 표시’라는 점을 적극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다.

 

또한, 정부혁신에 따라 소비자가 QR코드로 ‘홍산’의 특징을 쉽게 알 수 있도록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누리집에 ‘홍산’ 마늘의 품종 특성 안내서를 제공한다.

 

이번 기획전 기간 동안 농촌진흥청 사계절하우스에서 재배한 국산 파프리카 2톤도 함께 판매한다. 사계절하우스는 여름철에도 품질 좋은 채소 생산이 가능토록 지은 광폭 온실(폭 40m, 길이 135m, 높이 14m 규모)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유승오 기술지원과장은 “재배면적이 늘고 있는 새 품종의 종합적인 마케팅 지원을 통해 국내 육성 품종의 소비를 늘리고 새 품종 도입 농가의 소득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이우문 채소과장은 “맛있고 몸에 좋은 초록색 ‘홍산’ 마늘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을 부탁한다.”라고 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