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트워크

농정원, 적극적 고용개선조치 국무총리상 수상

고용노동부, 남녀고용평등 적극적고용 분야 우수기관 선정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원장 신명식)은 최근 고용노동부 주관으로 개최된 ‘2019 남녀고용평등 강조기간 기념식’에서 적극적 고용개선조치 우수기관으로 선정되어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했다.

고용노동부는 남녀고용평등 강조기간(25일~31일)을 맞아 고용상 성평등, 성희롱 방지 노력, 모성보호 제도 도입 등에 기여한 남녀고용평등 유공자 및 우수기업을 선정‧포상했다.

 

농정원은 2016년 남녀고용평등분야 우수기업으로 고용노동부 표창을 받은데 이어, 3년만에 고용상 성차별을 없애고 고용평등을 촉진하는 적극적고용개선조치(AA)제도 실적 우수기업으로 인정받았다.

적극적고용개선조치(AA)제도는 동종산업 유사규모 기업들을 비교‧심사하여 여성을 현저히 적게 고용하였거나 여성 관리자 비율이 낮은 기업에 대하여 간접차별의 징후가 있다고 보고, 개선방안을 찾고 시행할 것을 요구하는 제도이다.

 

농정원의 여성고용비율은 2015년부터 매년 증가하였으며, 남녀 직원 모두 육아휴직을 최대 3년까지 사용할 수 있도록 확대 운영하고 있다. 또한, 임신 전(全) 기간 동안 1일 2시간씩 단축근무를 시행하고, 시간제‧근무시간 선택제‧시차출퇴근제 등 다양한 유연근무제도와 출산휴가 연계 자동 육아휴직제도 등을 통해 일‧가정 양립을 위하여 노력하는 점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농정원 신명식 원장은 “성차별 없는 고용과 가족 친화적 근무환경 조성을 위하여 지속적인 제도개선과 직원들의 인식 변화가 필요하다”며, “직원 모두가 일하기 좋고 일‧가정 양립을 선도하는 공공기관이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나아름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귀농귀촌청년 '농촌보금자리' 조성 착수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청년층의 귀농귀촌을 촉진하고, 안정적인 농촌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2019년 ‘청년 농촌보금자리조성사업’ 신규 지구 4개 시·군(충북 괴산군, 충남 서천군, 전남 고훙군, 경북 상주시)을 선정했다. 앞으로, 선정된 4개 시·군은 농식품부 협의 및 주민의견 수렴 등 사업준비 과정을 거쳐 기본계획 및 시행계획 수립 등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하게 되며, 2년간 총 80억 2,500백만원이 지원(국비 50%, 지방비 50)될 예정이다. 각 단지별로 30호 내외의 공공임대주택과 육아나눔 활동을 위한 공동 보육시설, 문화․여가․체육 활동 등이 가능한 커뮤니티 시설 등 부대시설이 복합된 주거단지로 조성된다. 농식품부는 ‘청년 농촌보금자리조성사업’을 통해 청년들에게 귀농귀촌의 진입 장벽을 낮춰주고, 농촌으로 유입된 청년들이 안심하고 정착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여 고령화․과소화 등으로 소멸 위기에 놓인 농촌의 지속가능성을 제고하겠다는 취지에서 계획되었다. 주택의 임대기간은 최소 5년 이상으로 하고, 임대료는 단지 관리․운영에 필요한 최소한의 수준으로 제한하여 입주민이 주거 부담 없이 충분한 시간을 갖고 농촌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