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동조합과 농촌진흥

농촌진흥청, 신기술보급사업 성과 ‘톡톡’

생산유발‧부가가치 효과 창출…지자체서 개발사업으로 확대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지난해 추진한 신기술보급사업 성과를 바탕으로 2020년 사업의 신규과제 확대를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신기술보급사업은 농촌진흥청이 국가연구개발사업으로 개발한 농업분야 신기술을 시범사업으로 발굴하여 농업현장에 보급‧확산하기 위해 매년 추진하고 있다.

연간 120여종의 시범사업을 전국 900여 지역에서 시범운영 하며, 각 지역 농촌진흥기관과 협업하고 있다.

 

‘2018 신기술보급사업의 성과분석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 133종의 시범사업을 위해 투입한 사업비를 기준으로 경제적 파급효과를 추정한 결과 생산유발은 1,274억 원, 부가가치유발은 529억 원으로 나타났다.

또한 133개 과제 중 완료되는 36개 사업과제를 대상으로 경제적 편익을 분석한 결과 2.9로 나타났다. 일반적으로 경제적 편익이 1.0 이상일 경우 사업의 경제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한다.

 

한편, 신기술보급사업을 지방자치단체에서 자체사업으로 적용‧확산한 정도를 확인한 결과, 34.1%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추진한 신기술보급사업의 경우 시범적용 면적은 7,960ha였으며, 이듬해 지방자치단체가 자체적으로 사업을 꾸려 2017년 신기술보급사업에 적용된 기술을 실천한 면적은 10,672ha로 집계됐다.

 

농촌진흥청은 매년 신기술보급사업 경제성 분석과 모니터링(점검)을 통해 객관화된 성과평가를 실시하여 사업의 효율성을 높이는데 주력하고 있다.

이번 결과를 바탕으로 2020년에 추진할 신기술보급사업은 경제적 효율성이 높고 농업현장 수요를 반영한 현장 밀착형 과제를 발굴을 목표로 현장명예연구관, 농업기술명인 등 현장 전문가 16명을 심의위원으로 위촉해 후보과제 선정을 마쳤다.

 

2020년에 추진하는 주요 신규후보과제는 ‘최고품질 벼 품종 및 명품쌀 브랜드 개발’, ‘인삼 고온피해 경감 종합기술’, ‘고품질 홍잠(익힌숙잠) 대량생산 기술’, ‘거세한우 28개월 단기비육 기술’ 등이다.

농촌진흥청 유승오 기술보급과장은 “개발된 신기술을 적용한 농가에서 생산성 향상, 생산비 절감, 소득 증대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분석된 만큼 2020년에 추진예정인 사업의 양적‧질적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나아름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귀농귀촌청년 '농촌보금자리' 조성 착수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청년층의 귀농귀촌을 촉진하고, 안정적인 농촌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2019년 ‘청년 농촌보금자리조성사업’ 신규 지구 4개 시·군(충북 괴산군, 충남 서천군, 전남 고훙군, 경북 상주시)을 선정했다. 앞으로, 선정된 4개 시·군은 농식품부 협의 및 주민의견 수렴 등 사업준비 과정을 거쳐 기본계획 및 시행계획 수립 등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하게 되며, 2년간 총 80억 2,500백만원이 지원(국비 50%, 지방비 50)될 예정이다. 각 단지별로 30호 내외의 공공임대주택과 육아나눔 활동을 위한 공동 보육시설, 문화․여가․체육 활동 등이 가능한 커뮤니티 시설 등 부대시설이 복합된 주거단지로 조성된다. 농식품부는 ‘청년 농촌보금자리조성사업’을 통해 청년들에게 귀농귀촌의 진입 장벽을 낮춰주고, 농촌으로 유입된 청년들이 안심하고 정착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여 고령화․과소화 등으로 소멸 위기에 놓인 농촌의 지속가능성을 제고하겠다는 취지에서 계획되었다. 주택의 임대기간은 최소 5년 이상으로 하고, 임대료는 단지 관리․운영에 필요한 최소한의 수준으로 제한하여 입주민이 주거 부담 없이 충분한 시간을 갖고 농촌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