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

아프리카 벼 우량종자 생산 사업... ‘첫 결실’

- 코피아(KOPIA) 사업으로 벼 종자 300톤 생산, 가나 정부에 전달
- 아프리카 식량난 해결, 쌀 자급률 향상 기여


‘아프리카 케이(K)-라이스벨트’ 사업 가운데 벼 우량종자 생산 및 재배 기술을 지원하는 ‘아프리카 벼 우량종자 생산 사업’이 가나에서 첫 결실을 거두었다.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지난 5일 해외농업기술개발사업(KOPIA) 가나센터에서 2023년 라이스피아 사업을 통해 처음 생산한 벼 종자를 가나 정부에 인계하는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인계한 벼 종자는 코피아(KOPIA) 가나센터가 확보한 벼 생산부지 60헥타르에서 생산된 300톤 분량이다. 한국 품종을 기반으로 개발한 벼 품종 ‘코리아-모(Korea-Mo)’와 ‘아그야파(Agyapa)’를 비롯해 가나 현지 품종 ‘Legon-1’, ‘Amankwatia’, ‘Agra’ 등이다.


이번 행사는 아프리카에서의 본격적인 벼 우량종자 생산을 알리고, 성공적인 벼 종자 생산 체계를 기반으로 아프리카의 식량문제 해결 의지를 널리 알리고자 마련했다.


농촌진흥청 김황용 기술협력국장, 박경식 주가나 한국대사 등 우리 측 인사를 비롯해 가나 측 브라이언 아쳄퐁(Bryan Acheampong) 농식품부 장관, 폴 피녹크 보수(Paul Pinnock Bosu) 과학산업연구청장, 리차드 옵퐁 보탱(Richard Oppong-Boateng) 관개청장 등 정부 관계자와 현지 농업인 모두 100여 명이 참석해 벼 종자 생산의 기쁨을 함께 나눴다.


참석자들은 기념식에 이어 코피아(KOPIA) 가나센터에 조성된 마른논 씨뿌리기(건답직파) 재배지와 새로 농경지로 조성할 예정지를 둘러보며 벼 우량종자 생산 과정과 재배 기술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농촌진흥청은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하는 ‘아프리카 케이(K)-라이스벨트 사업’과 연계해 코피아(KOPIA) 센터를 주축으로 벼 우량종자 생산 등 핵심 부분을 맡고 있다. 이를 위해 아프리카 현지에 벼 재배 전문가를 파견하고 벼 종자 생산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현지 연구원, 농업인 등을 대상으로 벼 재배 기술을 훈련하고, 사업 종료 이후에도 벼 우량종자가 지속해서 생산될 수 있도록 협력할 예정이다. 


농촌진흥청 김황용 기술협력국장은 “가나에서의 성공적인 벼 종자 생산을 계기로 아프리카 현지 여건에 맞는 생산성 높은 벼 우량종자가 확산하기를 바란다.”라며 “라이스피아 사업을 성공적으로 완수해 아프리카 현지 벼 생산성이 개선되고 나아가 아프리카 식량난 해결에도 기여하겠다.”라고 의지를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