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

농촌진흥청, 신품종 식량작물 보급 나서

- 2023년 전국에 13작물 33,249kg 보급…외래 및 오래된 품종 대체
- 올해는 10작물 41,181kg 보급, 농가소득 향상 및 지방농촌진흥기관 지원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해마다 새로 육성한 식량작물 품종 종자를 신속히 보급해 외래 품종과 오래된 국산 품종을 대체하고, 지역별 특화 품종을 확대하고자 지방농촌진흥기관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전국 135개 지역 농업기술센터를 통해 13작물 118품종 3만 3,249kg 분량을 현장에 보급했다.

 

 

이를 통해 외래 벼 품종 재배면적을 2020년 7.9%에서 2023년 4.3%까지 줄이는 데 기여했다.

 

오랫동안 재배 해온 벼를 대체하기 위해서는 소비자 대상 밥맛 평가를 경북 상주에서 진행해 기존 품종 ‘일품’보다 선호도가 높은 ‘미소진미’를 선정했다. 이후 ‘미소진미’를 집중적으로 보급해 경상북도 재배면적을 2023년 3,717헥타르로 확대했다.

 

또한, 논 콩 생산을 늘리기 위해 논에서 재배할 때 안정성과 기계수확 적성이 우수한 ‘장풍’과 ‘선유2호’ 종자 총 340kg을 신속히 보급했다. 논 콩 재배면적은 2016년 4,422헥타르에서 2023년 1만 8,314헥타르로 크게 확대됐다.

 

올해는 벼, 콩, 고구마, 감자 등 10작물 114품종 4만 1,181kg을 분양한다. 이 가운데 최근 5년 이내 육성한 품종은 벼 26품종, 밭작물 25품종이다.

 

농촌진흥청은 신기술보급사업 및 수요자 참여형 품종개발(SPP)을 추진하거나 농가 대상 시범사업 또는 품종 비교 전시포, 자체 증식포를 운영하는 농촌진흥기관에 우선 분양한다. 분양 종자 양이 보급종과 비교해 매우 적은 점을 감안해 체계적인 품종 관리와 재배면적 확대를 추진하기 위함이다.

 

분양을 원하는 지방농촌진흥기관은 1월 31일까지 국립식량과학원 누리집 신품종 종자 분양시스템에서 신청하면 된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기술지원과 박정화 과장은 “농촌진흥청은 식량작물 신품종 분양을 통해 해마다 우수한 신품종 홍보 및 재배면적 확대에 기여하고 있다.”라며, “외래 품종과 오래된 품종을 대체하고 노동력 절감을 위해 기계화 적성이 우수한 신품종 보급과 확산 기반을 조성하겠다.”라고 전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