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농신기술

잡초, ‘발생 초기’에 알맞은 제초제 뿌려야 효과

농촌진흥청, 제초제 저항성 논잡초 효율적 방제 방법 소개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최근 발생이 급증하고 있는 제초제 저항성 논잡초를 효율적으로 방제하는 방법을 소개했다.

제초제 저항성 논잡초는 1999년 충남 서산에서 물옥잠과 물달개비가 처음 보고된 후 종류와 면적이 꾸준히 늘고 있다.

 

2017∼2018년 전국 제초제 저항성 논잡초 발생 면적을 조사한 결과, 국내 총 논 면적의 59.6%(약 44만 7,000ha)에서 최소 1종 이상의 제초제 저항성 논잡초가 발생하는 것을 확인했다. 이는 2012년(22.1%)에 비해 약 2.7배 증가한 것이다.

 

현재 보고된 제초제 저항성 논잡초는 물옥잠, 물달개비, 올챙이고랭이, 새섬매자기, 올미, 마디꽃, 올챙이자리, 쇠털골, 미국외풀, 알방동사니, 논피(강피), 돌피(물피), 여뀌바늘, 벗풀 등 총 14종이다. 이 중 물달개비, 논피, 미국외풀, 올챙이고랭이 등 4종이 87.1%를 차지한다.

 

제초제 저항성 논잡초의 효율적 방제를 위해서는 잡초 발생 시기에 맞춰 정확한 제초제를 고르는 것이 중요하다.

우선, 써레질할 때 벤조비사이클론액상수화제, 옥사디아존유제, 옥사디아길유제, 뷰타클로르캡슐현탁제 등 이앙 전 처리제나 초기 처리제를 사용하면 제초제 저항성 잡초뿐만 아니라 종자로 번식하는 일반 잡초 발생도 줄일 수 있다.

 

이앙 후 10~12일 또는 이앙 후 15일, 20일에는 브로모뷰타이드, 메소트리온, 메페나셋, 펜트라자마이드 등의 제초 성분이 혼합된 초기, 중기 제초제를 추가로 뿌려주면 좋다.

1차 처리 후 살아남은 잡초에는 경엽처리 제초제를 사용하면 효과적으로 방제할 수 있다. 논피는 사이할로포프뷰틸유제 등이, 올챙이고랭이는 벤타존합제 등이 효과적이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작물보호과 김현란 과장은 “제초제 저항성 논잡초를 효율적으로 방제하려면 적정 제초제를 시기에 맞춰 뿌려야 한다. 각 도 농업기술원이나 시군 농업기술센터에 문의 후 올바른 제초제를 선택해 사용하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