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복지

농협, 휘발유 소량 공급시스템 도입 시연회

올해 전남·경남 일부지역 우선 공급 후, 내년부터 전국적으로 확대 공급 예정

농협(회장 김병원) 경제지주는 12일 전남 나주 금천농협 남부지점에서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 손금주 의원, 나주시 관내 농협 조합장, 농협경제지주 조완규 사업지원본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판매소용 휘발유 소량 계량공급 시스템 도입 시연회를 개최했다.

 

유류판매소는 농촌·산간지역 등 주유소를 쉽게 이용하기 어려운 지역에 위치해 있으며, 영농활동을 하는 농업인에게 유류를 공급하기 위해 꼭 필요한 시설이다. 하지만, 지리적 특성 때문에 수송거리가 길고 1회 주문량이 1천ℓ 미만으로 적은 경우가 대다수라 주유소에 비해 물류효율이 낮다는 문제점을 갖고 있다.

 

또한, 물류비용 증가로 주유소에 비해 휘발유는 약 60원/ℓ, 등유·경유는 약 52원/ℓ 비싼 값에 구입해 오고 있어(‘17년 기준), 판매소 한 곳당 연간 3~4천만원의 추가비용이 발생하고 있다. 최근에는 유류 공급을 해오던 석유대리점들이 수익성을 이유로 공급을 기피하는 경향이 커졌다.

농협경제지주는 석유대리점이 판매소에 유류 공급을 기피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관련법(석유및석유대체연료사업법)이 개정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인 결과, 지난 해 7월 1일부터 주유소와 판매소 간 거래를 허용(등유·경유에 한함)하는 법률개정을 이끌어 낸 바 있다.

 

하지만, 현행법상 주유소와 판매소 간에 휘발유는 직접 거래할 수 없다는 문제에 따라, 농협경제지주가 판매소에 직접 휘발유를 공급하기 위해 소량 계량공급 시스템 개발에 착수했다.  현재까지 국내에는 휘발유를 이동하면서 소량으로 공급할 수 있는 시스템이 없으며, 대부분 정유사 및 저유소 출하소에서 격실별로 필요량을 적재하여 공급하고 있다. 예를 들어 고객이 700ℓ를 주문하면 4,000ℓ 격실에 700ℓ만 싣고 가는 시스템이다.

 

농협경제지주는 안정성을 확보하고 물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시스템을 도입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협력업체와 자체 시스템 개발을 해왔으며, 지난 달 현장 테스트를 거쳐 이날 시연회를 개최하게 되었다.

농협경제지주는 시스템을 탑재한 차량 2대를 올해 우선 도입하여 농협 전체 판매소의 44%를 점유하고 있는 전남·경남 지역 위주로 공급에 나서고, 문제점을 보완하여 내년부터 전국으로 확대 공급할 계획이다.

 

이날 시연회에 참석한 농협경제지주 조완규 사업지원본부장은 “휘발유 소량 공급시스템을 도입하여 판매소 공급가격을 인하시킴으로써 약 90억원의 영농비를 절감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농업인이 지속·안정적으로 고품질의 석유를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도록 지원할 수 있게 되어 그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관련태그

#면세유  #손금주  #휘발유 소량공급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