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농업기술 노하우 전수할 '현장농장' 모집

농정원, 교육·실습장과 기술 노하우 갖춘 우수 현장실습교육장 추가 지정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원장 박철수)은 후계농, 농고·농대생, 청년(농업인) 등 현장의 실습교육 수요에 대응하기 위하여 9월18일부터 10월10일까지 24일간 현장실습교육(WPL)장을 모집하고 있다.

현장실습교육(WPL)장은 이론교육장과 실습장 등을 갖추고 농고·농대생, (청년)농업인 등에게 현장실습을 통해 자신이 보유한 경영·기술 노하우를 전수하는 교육사업으로서 ‘08년부터 시작됐다.

 

50여개 세부품목 중심으로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있으며, 농장에서 직접 실습을 통해 즉시 적용가능한 교육을 받을 수 있어 귀농인, 청년, 농고·농대생 등에 특히 인기가 높다.

현장실습교육장은 현재 전국에 126개소가 지정되어 있으며, 올해는 10개소 내외를 추가지정할 계획이다.

농정원은 전문가를 통해 현장교수의 품목 전문성, 교육기획 및 강의역량, 교육환경의 우수성 등을 단계별로 심층 심사하여 우수 현장실습교육장을 지정할 예정이다. 지정된 현장실습교육장은 강의비, 교재비, 식비 등 교육운영비를 지원받게 된다.

 

사업참여 대상은 현장실습교육이 운영 가능한 선진영농․경영기법, 교육기획·강의 역량, 이론·실습시설을 보유하고 있는 선도농업인, 농업법인, 농업계학교, 교육기관이다.

농정원 관계자는 “현장실습교육(WPL)사업은 농고와 농대 등 후진 양성과 귀농인, 청년(농업인) 등의 창업에 큰 성과를 거두어온 교육”이라며 “전수 의지와 사명감이 높은 선도농업인들의 많은 참여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