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목초의 여왕 ‘알팔파’... 논 뒷그루 재배 가능

- 국립축산과학원, 가을 파종하면 이듬해 모내기 전에 수확 가능

국내 재배가 어려워 전량 수입에 의존하던 조사료(풀사료) ‘알팔파’를 국내에서도 논뒷그루로 재배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조사료 주요 재배 기반인 논뒷그루로 알팔파를 시험 재배한 결과, 생산성이 우수해 국내 재배 확대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일반적으로 논에서 재배하는 겨울 사료작물은 가을 벼 수확 후 파종해 이듬해 봄 모내기 전에 수확한다. 지난해 10월 상순부터 11월 상순까지 시기를 달리해 알팔파를 파종한 결과, 올해 5월 중순 벼 모내기 전에 모두 수확할 수 있었다.

 


알팔파 생산량은 건물(수분이 없는 상태) 기준 1헥타르당 평균 7,806kg이었으며, 파종 시기가 빠를수록 생산성이 높은 경향을 보였다. 시험 재배 지역인 전라북도 정읍시에서는 11월 상순에 파종해도 월동했으며, 이듬해 5월 20일경 수확할 수 있었다.


알팔파 사료가치는 조단백질이 평균 19.9%, 총가소화양분은 평균 63.6% 내외였고, 상대사료가치는 평균 134로 나타났다. 미국 농무부의 ‘알팔파’ 건초 품질 등급 기준으로 조단백질은 ‘우수’, 총가소화양분은 ‘최상’, 상대사료가치는 ‘보통’ 등급에 해당한다.

가을에 파종하지 못했거나 파종이 늦어 월동이 어려울 때는 봄 파종도 고려할 수 있다. 2월 하순부터 3월 중순 사이 파종하면 5월 하순경에 수확할 수 있으며, 생산량은 건물 기준 1헥타르당 평균 5,802kg으로 나타났다.
봄 파종을 3월 중순에 했을 때 생산량이 가장 많았고, 5월 30일경 수확할 수 있어 남부지역 벼 모내기에 영향을 주지 않았다.

대표적인 콩과 사료작물인 알팔파는 단백질, 비타민, 미네랄 함량이 높아 목초의 여왕이라 불리며, 젖소와 한우 농가에서 가장 선호하는 조사료이다.
국내 환경에서는 토양 산도가 적합하지 않고, 장마 등 습해로 재배가 어려워 2021년 건물 기준 19만 1,000톤을 수입했다. 이는 2013년 대비 16% 늘어난 양이다.

농촌진흥청은 국내 알팔파 재배 확대 기반 마련과 안정 재배 이용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재배지 잡초방제, 병해충 점검, 수확 후 건조․저장 기술, 국내 기후에 맞는 품종 개발 등 관련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알팔파 논뒷그루 재배에 참여한 장형기 농장주(정읍시)는 “알팔파는 국내 재배가 어려운 작물로 알고 있는데, 토양 산도, 적정 시비, 배수 관리만 잘해주면 논에서도 충분히 재배가 가능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라고 전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초지사료과 천동원 과장은 “최근 국제 물류대란과 환율 상승으로 수입 조사료 가격이 급등하는 상황에서 이번 실증 재배는 전량 수입에 의존해오던 알팔파의 국내 재배 가능성을 확인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라고 말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촌진흥청-엘지헬로비전, 청년농업인 적극 지원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10일 종합유선방송사업자인 엘지(LG)헬로비전(대표이사 송구영)과 업무협약을 맺고, 청년농업인 경영체의 판로 확대와 판촉역량 향상을 위해 협력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비대면 및 온라인 소비 증가에 맞춰 전자상거래와 홈쇼핑 등 판매 창구에 청년농업인이 생산한 상품의 입점과 진출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 두 기관은 △청년농업인 생산 농산물 및 가공품 상품화 △청년농업인 경영체 판로 확대 및 상품홍보, 유통‧판촉 역량 강화 지원 △청년농업인 취업‧창업 활성화 교육 및 행사 공동 추진 등에 협력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은 이번 협약에 앞서 각 지역 농촌진흥기관과 지역별 우수 청년농업인 경영체를 선발했다. 최종 선정된 15개 경영체는 오는 12월까지 엘지헬로비전의 방송 프로그램 및 지역 채널 커머스(상거래)를 통해 순차적으로 소개될 예정이다. 엘지헬로비전은 온라인 쇼핑몰 ‘제철장터’와 지역 케이블 TV 채널등 다양한 유통 창구를 보유하고 있다. 엘지 헬로비전 송구영 대표이사는 “이번 협약이 잠재력을 가진 청년농업인 경영체의 성장‧발전에 도움이 되길 바라며, 청년농업인 육성을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농촌진흥청 조재호 청장은 “청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