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포커스

경상북도 김종수 농축산유통국장 “농축산물 제값 받아! 걱정 없는 경북농업!”

- ‘축산분뇨’ 고체연료·종이·내장재… ‘저탄소농업’의 또다른 핵심
- “곤충 통합브랜드 ‘골드벅스’ 곤충산업 핵심거점으로 도약할 것”

URL복사

【인/물/포/커/스】 김종수 경상북도 농축산유통국장에게 듣는다!

‘축산분뇨’ 고체연료·종이·차 내장재… ‘저탄소농업’의 또다른 핵심

- “통합 곤충브랜드 ‘골드벅스’ 곤충산업 핵심거점으로 도약할 것”

 

겨울 문턱에서 코로나19 위기가 또다시 엄습하면서, 미래 첨단 생명산업에 대한 가치가 그 어느때 보다 더 소중하고 높은 가치를 지니고 있음을 되돌아보는 시기이기도 하다.

특히, 탄소중립 2050에 대한 실천적 의지까지 더해지면서 농업농촌에 대한 평가 또한 새로운 시각으로 다가오면서 각 지방정부에서도 지역특성에 맞는 농정틀을 가꾸는데 여념이 없다.

본지는 김종수 경상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을 만나 얘기를 들어봤다. <편집자주>

 

 

- 경북농정에서 농축산물 유통문제를 어떻게 해결하고 있나요?

 

▶네, 우리 경상북도는 “농축산물을 제값받고 판매 걱정없는 경북농업”을 만들어 가고 있습니다.

생산농업인들이 가장 큰 애로를 겪고 있는 농축산물 유통문제 해결은 이철우 도지사님의 중요한 강조사항이기도 합니다.

 

지난 1995년 WTO가 출범하면서 가장 큰 숙제는 농축산물 유통고속도로 등 다양한 정책과 시책들이 쏟아져 나왔지만, 여전히 농축산물 유통문제는 속 시원히 해결 못하고 있어요.

 

- 경북지역 통합브랜드는 성공을 거두고 있지 않나요?

 

▶물론이죠. 그 과정에서 통합브랜드인 씯어 나오는 데일리 사과같은 세련된 농축산물들이 줄지어 나오기도 하고, 샤인머스켓처럼 소비자들이 혹하는 품종들이 나오고 있는 것도 이러한 유통문제를 풀어나가는 계단이라고 봅니다.

 

농축산물 유통효율을 높이기 위한 통합유통망을 구축하면서 생산 농업인들이 공동선별을 하고 공동판매를 실천하고 있다는 점도 농축산물 유통문제를 해결하는 또 다른 큰 성과라고 봐야죠.

 

- 농산물 해외수출이 놀랍게 늘었어요?

 

▶그렇습니다.

이러한 어려운 농축산물 유통문제들이 하나씩 하나씩 풀어지면서 농축산물 가공산업도 활성화돼 수출 확대로 이어진다고 봐요.

베트남에서는 우리 ‘한국산 딸기가 없어서 못판다’라는 소식도 들려오고, 샤인머스켓 청포도 역시 국내 소비자들 인기는 물론 해외시장 수출에서도 연일 귀염을 보이고 있어요.

 

이처럼 올해 전체 농산물 수출이 역대 최고실적을 보이고 있다는 점도 이러한 농축산물 유통문제가 하나둘씩 풀리고 있기 때문이라고 봅니다.

 

- 수급상황은 어떤가요?

 

▶한동안 농산물 가격은 양호한 상황을 보이고 있으나, 재배면적 급증과 사육두수가 예측하지 못한 상황에서 생산과잉으로 이어지면 농업생산기반 불안으로 이어져 농촌지역 복지수준까지 뚝 떨어진다는 점도 경계해야 합니다.

농업문제를 단순하게 경제적으로만 풀기 어려운 부분이라고 봐야죠.

 

- 스마트농업 육성강화는 앞으로 필연적이지 않나요?

 

▶맞아요.

농촌지역 인구 감소와 고령화로 노동력이 크게 감소하고 있다는 점 때문에 스마트팜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어요. 앞으로 이는 더욱 심화 될 것으로 봐요. 이 때문에 우리 경북농정에서도 노지작물 기계화 등 스마트팜 활성화에 가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사실, 혁신 효과가 가장 높은 곳이 농축산분야입니다.

그동안 과학 농업에서 정밀농업으로, 다시 스마트팜으로 진화하고 있어요. 우리 경북지역 농업기술도 더욱 고도화되고 정밀농업에서 스마트팜으로 빠르게 들어서고 있습니다.

 

- 축산업 경쟁력 강화와 친환경 축산에 대한 가치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일부에서 농업 CO2 발생량이 18%라고 호도하는데, 아주 잘못됐어요. 큰 오류입니다.

신중하게 접근해야 해요.

3% 미만으로 여기에 70% 가량이 축산분뇨이지만, 첨단기술로 소재화시킨다면 이 또한 그렇게 큰 문제는 아니라고 봅니다.

 

- 축분처리는 어떻게 하고 있나요?

 

▶네, 우리 경북지역에서 가축분뇨가 850만톤 정도가 발생돼 100만톤 미만이 정화되고 나머지는 퇴비나 토양액비 등으로 처리돼 분뇨냄새는 심한게 현실입니다.

 

- 그럼, 가축분뇨를 어떻게 해결해 나가려 하나요?

 

▶앞으로 우리지역은 가축분뇨를 팰릿같은 고체연료화, 종이화, 자동차내장재화, 비료 등 다양하게 고체소재화사업으로 추진해 가고 있어요.

이러한 도전들이 정착에만 성공하면 축산악취인 분뇨냄새가 해결이 되고, 화석연료를 대체하는 효과까지 있어 ‘저탄소농업’의 또 다른 핵심요소로 높은 가치평가를 받게 될 것이라고 확신하고 있어요.

 

- 곤충산업 육성도 눈에 띄게 활성화되고 있네요?

 

▶네, 잘 보셨네요.

미래 먹거리 산업인 식용곤충은 우수한 고단백질 덩어리입니다. 곤충산업 시장도 3천억원 시장에서 5천억원 시장으로 빠르게 늘어나면서 경북지역은 450여농가에서 곤충을 사육하고 있어요.

 

우선, 곤충단백질의 산업화 효과를 높이려면 곤충사료를 비롯해 표준화와 규격화, 안전 위생화에 큰 비중을 둬야 합니다.

생산농가들의 곤충 사육효율을 높이기 위해 곤충사료사업도 강화시켜 틈새시장이 아닌 주력산업으로 육성시켜 나가고 있어요.

 

 

- 곤충브랜드 ‘골드벅스’ 소비자 반응은 어떤가요?

 

▶벌써 소문이 났을 텐데요. 소비자들 반응이 뜨겁습니다.

특히, 우리 경상북도는 ‘골드벅스’라는 통합 곤충브랜드를 가지고 햄버거패치 등 다섯가지를 개발했는데 커피와 함께 먹는 ‘곤충에너지바’ 골드벅스는 S푸드 판매점에서 이미 1천세트가 팔려 나갔어요. 경상북도는 앞으로 곤충산업 핵심거점으로 도약을 할 것입니다.

 

- 청년농부 육성에 대해서도 한말씀?

 

▶앞으로 경북지역에서는 노동력은 최대한 줄이고 효과는 높이는 스마트팜 농법으로 청년농부가 아주 손쉽게 ‘창농’이 되도록 맞춤형 교육인 농민사관학교에서부터 새바람을 불러 일으키는 경북농정으로 만들어 가고 있어요.

 

농업생산과 농업기술 혁신은 농산물 가공과 유통산업 혁신으로 이어져 우리 농촌이 경북지역에 희망의 아이콘으로 떠 오르길 기대하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다음에 계속 <안동=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