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뉴스

하림 ‘안심하는 크림퐁닭’ 신제품 선보여

- 하림, GS수퍼에서 신제품 ‘안심하는 크림퐁닭’ ‘안심하는 커리퐁닭’ 판매 시작
- 한입 크기로 손질한 부드럽고 담백한 닭안심과 깊고 진한 크림소스, 이국적인 커리소스 함께 구성
- 근사한 닭안심크림요리, 닭안심커리요리 간편하고 맛있게 만들어 즐길 수 있어 

URL복사

종합식품기업 ㈜하림이 25일, 신제품 ‘안심하는 크림퐁닭’, ‘안심하는 커리퐁닭’을 출시하고 GS수퍼에서 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먹기 좋게 손질된 닭안심과 특제소스가 함께 들어있어 간편하게 ‘닭안심크림’ ‘닭안심커리’ 요리를 완성할 수 있는 제품이다.

이번 신제품은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동물복지 인증을 받은 농가에서 건강하게 키운 닭을 사용했다. 지방과 콜레스테롤 함량이 낮아 칼로리 부담이 적고 식감도 부드러운 닭 안심 부위를 한입 크기로 잘라 밑간 한 제품이다. 각각 닭안심과 잘 어울리는 크림소스와 커리소스를 함께 구성해 일품요리를 만들어 먹기 좋다.

조리법도 간단하다. 식용유를 살짝 두르고 예열한 프라이팬에 포장지를 제거한 닭안심을 넣고 약 5분간 익힌 뒤, 동봉된 소스를 넣고 1분 정도 더 조리하면 된다.

‘안심하는 크림퐁닭’은 닭안심과 진한 크림소스가 어우러져 담백하고 고소하다. 기호에 따라 파스타 면이나 버섯, 양파 등을 곁들여 조리하면 근사한 치킨 크림 파스타가 완성된다. ‘안심하는 커리퐁닭’은 닭안심과 환상의 궁합을 자랑하는 인도 커리 맛을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제품이다. 인도식 난이나 멕시코식 토르티야 등과 함께 먹으면 더 푸짐하게 즐길 수 있다. 

GS수퍼 하승완MD는 “이번 신제품은 가치소비 트렌드를 반영해 친환경 동물복지 인증제품으로 출시하였다”며, “향후에도 소비자의 다양한 입맛을 사로잡으면서도 맛있고 새로운 제품을 GS수퍼에서 선보일 계획이다”고 밝혔다.

하림 마케팅팀 관계자는 “이색적인 한끼 식사는 물론 연말 홈파티 등 손님 초대요리로도 손색이 없는 제품이니 가족이나 지인과 함께 즐겨 보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친환경 농업이 주는 공공의 이익 5가지는 무엇?
농약ㆍ합성 비료를 사용하지 않는 친환경 농업이 하늘ㆍ땅ㆍ물의 오염을 줄여주고, 기후위기의 해결사가 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코로나 19로 인한 식량 부족 상황을 피하는 데도 친환경 농업이 기여할 수 있다고 했다. 29일 서울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친환경 농업의 공익성 바로 알기 언론인 대상 교육’에서다. 이날 주제 발표를 한 친환경자조금의무관리위원회 강용 전 위원장은 “친환경 농업의 공익성은 크게 다섯 가지”이며 “토양ㆍ물ㆍ농산물의 농약 오염으로 인한 생태계 위협을 막아주고 환경 보전ㆍ가치 소비ㆍ농업의 지속 가능성을 높여주며, 기후온난화(탄소 배출 억제)를 늦춰준다”고 강조했다. 특히 친환경 농업은 기후위기의 해결에 도움을 준다고 했다. 강 전 위원장은 “기후위기라고 하면 석유ㆍ석탄 등 화석연료나 자동차 배기가스를 떠올리는 사람이 많지만, 식품도 밀접하게 관련돼 있다. 먹거리 생산과정은 본질에서 기후위기와 관련돼 있다”는 미국의 타라 가넷 기후변화연구소 설립자의 말을 인용했다. 식품 공급 체계에서 기후위기의 ‘주범’인 전체 온실가스의 1/3 정도가 배출된다는 것이다. 식량 재배를 위해 물과 토지를 잘못 사용하면서 환경이 심각하게 오염되고 있다는 말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