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조충훈 (사)한국사료협회장 신년사

"사료업계 배전의 노력과 각고로 심혈을 기울여야"
"지혜와 총명을 모아 어려움 이겨 냅시다"

[신/년/사...조충훈 (사)한국사료협회장]

 

전국의 축산인, 그리고 축산물 소비자 여러분!

2020년 새해의 붉은 태양이 밝고 충만하게 떠올랐습니다. 금년은 우리나라는 물론 전 세계 이웃 누리에 따뜻함과 가슴 벅참이 가득한 한 해가 되었으면 합니다.

 

지구촌이라는 말이 이제는 식상한 표현이 될 정도로 우리나라와 세계는 경제, 문화, 정치적으로 이제 하나가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그러한 관점에서 금년 전 세계와 우리나라 경제에 있어 불확실성의 뇌관으로 꼽히던 미·중 무역분쟁이 작년 크리스마스 직전 극적인 타결을 이루어 낸 것은 매우 고무적인 일이라 할 것입니다.

 

우리나라 축산업과 사료산업에 있어서도 마찬가지입니다. 경제불안에 따른 경기부진은 결국 국민의 축산물 소비를 감소시킬 것이기 때문에 경제의 지속적인 성장은 우리 산업의 진흥과 관련 종사자의 생존에 있어 매우 중요한 문제이기도 합니다.

 

아울러 우리 사료산업의 입장에서 금년은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는 축산업의 현실과 더불어 새로운 시험대에 놓일 한 해가 될 것 같습니다. 특히 2019년 9월 17일 최초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은 우리나라 한돈업과 양돈사료산업의 패러다임을 바꿀만한 사건이었습니다.

 

다행히 우리 축산인 모두 노력의 결과 2019년 10월 9일 이후 사육단계에서는 더 이상 ASF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아 전 세계에서 유례를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빠른 종식을 기대하고는 있으나, 언제 어디서든 ASF가 재발할 수 있다는 불안감은 우리 산업의 체질을 근본적으로 바꾸어야 한다는 명제를 던져주고 있습니다.

 

또한 전년도 배합사료 생산실적이 사상 최초로 2천만 톤을 돌파하는 등 피크를 기록한 우리 배합사료 산업은 이제는 양적성장이 아닌 질적도약을 모색해야 하는 원년(元年)이 될 것이라는데 대부분 의견일치를 보이고 있습니다. 마치 롤러코스터의 끝자락에 선 백척간두(百尺竿頭)의 심정과 같다고 할까요.

 

그만큼 사료업계는 배전의 노력과 각고의 심혈을 기울여야만 축산업과의 상생은 물론 양질의 축산물을 소비자에게 전달해 주는 기초산업의 역할을 다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금년은 庚子年 흰쥐띠의 해입니다.

 

쥐는 동양에서 다산과 풍요, 번영을 상징하고 특히 흰쥐는 지혜롭고 총명하다는 수식이 붙어 있기도 합니다. 바라건대 우리 축산인 모두가 총명과 지혜를 모아 작금의 어려운 환경을 극복하고 진취적인 한 해를 이룰 수 있기를 간절히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조충훈 (사)한국사료협회장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어촌 '빈집' 활성화 기대
농촌 빈집정비 활성화를 위하여 빈집신고제, 빈집정비계획 수립 및 빈집실태조사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농어촌정비법 개정안이 2월 11일 공포되었다. 시장·군수·구청장은 빈집이 공익상 현저히 유해하거나 주변환경을 저해할 우려가 있을 때 소유주에게 철거나 수리 등을 명령할 수 있다. 특히 철거를 명령한 경우, 소유주가 특별한 사유 없이 따르지 않으면 강제로 철거할 수 있다. 그러나, 이 같은 빈집정비 절차는 소유주에게 곧바로 정비명령 등 강제적인 조치를 취하도록 하기 때문에, 사유재산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현장에서는 거의 활용되지 않는 실정이다. 이러한 문제에 대응하여 이번에 개정된 농어촌정비법에서는 지역주민과 빈집소유주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비강제적인 절차를 도입하고, 체계적인 빈집정비의 근거도 마련하였다. 먼저, 주민 누구나 주변 환경에 피해를 주고 있어 정비가 필요한 빈집을 신고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였다. 농촌지역에서 관리되지 않고 방치된 빈집은 화재·붕괴의 위험, 야생동물 출입·쓰레기 투척 등으로 인근 주민의 생활환경과 농촌 경관을 훼손하는 경우가 많다. 이처럼 주변 생활환경·위생·경관에 위해한 빈집을 ‘특정빈집’으로 정의하고, 농촌 생활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