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경제

DMZ 일원 6개월간 여의도 5배 면적 산불 피해!

DMZ 지역 산불 초기진화 골든타임 평균보다 20분 늦어!
김현권의원 “DMZ 지역의 국제평화지대 실현을 위해 산림항공관리소 신설 서둘러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현권 의원이 공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9년 들어 6개월간의 DMZ 일원지역 산불피해면적이 여의도 면적 5배(1,418ha)에 이르는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최근 5년간 DMZ 지역 산불 발생 시 산림헬기 투입 평균 소요 시간이 1시간 11분으로 골든타임(신고접수~물투하/50분)에 비해 20분이나 뒤처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DMZ 일원 지역은 철원, 화천, 양구, 인제, 고성 등 평화지역 5개를 포함한 비무장 지대를 뜻한다. 이 지역은 정전 이후 60년 이상 인간의 손이 닿지 않아 지난 6월 유네스코 생물권 보전지역으로 등재 된 곳이다. DMZ 지역에는 국가표준식물목록에 등록된 자생 및 귀화 식물 4,499종 중 2,504종이 서식하며, 희귀식물도 285종이나 있다.

 

DMZ 지역은 매년 산불의 피해규모가 대형화 되고 있으며 올해 상반기에만 여의도 면적의 5배에 해당하는 산림이 산불로 소실되었다. DMZ 산불진화는 대부분 피탄지, 불발탄, 또는 미확인 지뢰지역으로 산불진화에 지상인력 투입이 어렵고 헬기를 이용한 공중 진화에만 의존하고 있는 상황이다.

 

DMZ 지역과 가까운 산림헬기 격납고는 원주, 서울, 강릉 3개소가 있으나 이동거리로 인해 산불의 초기 진화를 위한 골든타임 내 대응이 어려운 실정이다. 실제 최근 5년간 DMZ 산불 발생시 산림헬기 투입 소요시간을 보면 평균 1시간 11분으로 산불 초기 진화를 위한 골든타임보다 20분 가량 뒤쳐진다.

 

또한 산불 발생위험이 높은 시기에 군사격장 및 DMZ의 산불진화에 산림헬기가 투입될 시 민가·주요시설 인접지의 동시다발적 산불에 동원할 헬기가 부족하게 되는 실정이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김현권의원은 “DMZ 지역은 세계적인 생태보고이며 한반도 평화지대인만큼 원형 보존이 중요하다”며, “DMZ인근의 산림항공관리소를 조속히 신설하여 산불진화능력을 시급히 확충해야 한다.”고 말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