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잡곡파종 표준화시켜야 기계화 빨라져

수수와 조 심는 거리… ‘소담찰’ 70×15cm‧‘단아메’ 60×5cm 기계수확 수월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수수 ‘소담찰’ 품종과 조 ‘단아메’ 품종의 수확량을 늘릴 수 있는 심는 거리를 제시했다.

키가 2m를 넘는 재래종 수수를 콤바인으로 수확하면 예취부나 탈곡부에 걸릴 수 있어 작업이 어렵다. 조는 잘 쓰러지기 때문에 재배하는 데 어려움이 따른다.

이에 농촌진흥청은 키가 작아 기계 수확에 알맞은 단간종 수수 ‘소담찰’과 조 ‘단아메’를 개발해 농가에 보급하고 있다.

 

연구 결과, ‘소담찰’은 한 구멍에 1포기씩 70cm×15cm로 심으면 기존에 60cm×20cm일 때보다 31.9% 수량이 느는 것으로 나타났다.

심는 거리가 넓으면 곁가지가 줄고 수수 사이에 바람이 잘 통하며, 수확할 때 이삭 품질이 고르다.

‘소담찰’은 다 자라도 90cm 정도여서 기계로 수확하기 수월하다.

 

조 ‘단아메’는 한 구멍에 2포기 60cm×5cm로 촘촘히 심으면 기존의 60cm×10cm로 심는 것보다 수량이 25.3% 늘었다.

포기 간 거리를 촘촘하게 밀식재배 빈틈없이 빽빽하게 심어 재배하는 방식을 하면 줄뿌림으로 기계 파종을 할 수 있다.

‘단아메’는 줄기가 1m 내외로 기존 품종보다 키가 작고, 쓰러짐에 강하다. 항산화물질이 많아 성인병 예방에 도움이 되며, 가공성이 좋아 다양한 가공식품의 원료곡으로 쓸 수 있다.

 

비료를 줄 때 수수 ‘소담찰’은 10a당 질소 10kg, 인산 7kg, 칼리 8kg, 조 ‘단아메’는 10a당 질소 9kg, 인산 7kg, 칼리 8kg로 주면 수량도 늘고 안정적으로 재배할 수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정태욱 생산기술개발과장은 “기계로 수확하는 데 알맞은 키 작은 수수 품종 ‘소담찰’과 조 ‘단아메’ 품종의 적절한 심는 거리를 농가 현장에 적극 알려 생산량을 높이는 데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귀농귀촌청년 '농촌보금자리' 조성 착수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청년층의 귀농귀촌을 촉진하고, 안정적인 농촌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2019년 ‘청년 농촌보금자리조성사업’ 신규 지구 4개 시·군(충북 괴산군, 충남 서천군, 전남 고훙군, 경북 상주시)을 선정했다. 앞으로, 선정된 4개 시·군은 농식품부 협의 및 주민의견 수렴 등 사업준비 과정을 거쳐 기본계획 및 시행계획 수립 등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하게 되며, 2년간 총 80억 2,500백만원이 지원(국비 50%, 지방비 50)될 예정이다. 각 단지별로 30호 내외의 공공임대주택과 육아나눔 활동을 위한 공동 보육시설, 문화․여가․체육 활동 등이 가능한 커뮤니티 시설 등 부대시설이 복합된 주거단지로 조성된다. 농식품부는 ‘청년 농촌보금자리조성사업’을 통해 청년들에게 귀농귀촌의 진입 장벽을 낮춰주고, 농촌으로 유입된 청년들이 안심하고 정착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여 고령화․과소화 등으로 소멸 위기에 놓인 농촌의 지속가능성을 제고하겠다는 취지에서 계획되었다. 주택의 임대기간은 최소 5년 이상으로 하고, 임대료는 단지 관리․운영에 필요한 최소한의 수준으로 제한하여 입주민이 주거 부담 없이 충분한 시간을 갖고 농촌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