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잡곡파종 표준화시켜야 기계화 빨라져

수수와 조 심는 거리… ‘소담찰’ 70×15cm‧‘단아메’ 60×5cm 기계수확 수월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수수 ‘소담찰’ 품종과 조 ‘단아메’ 품종의 수확량을 늘릴 수 있는 심는 거리를 제시했다.

키가 2m를 넘는 재래종 수수를 콤바인으로 수확하면 예취부나 탈곡부에 걸릴 수 있어 작업이 어렵다. 조는 잘 쓰러지기 때문에 재배하는 데 어려움이 따른다.

이에 농촌진흥청은 키가 작아 기계 수확에 알맞은 단간종 수수 ‘소담찰’과 조 ‘단아메’를 개발해 농가에 보급하고 있다.

 

연구 결과, ‘소담찰’은 한 구멍에 1포기씩 70cm×15cm로 심으면 기존에 60cm×20cm일 때보다 31.9% 수량이 느는 것으로 나타났다.

심는 거리가 넓으면 곁가지가 줄고 수수 사이에 바람이 잘 통하며, 수확할 때 이삭 품질이 고르다.

‘소담찰’은 다 자라도 90cm 정도여서 기계로 수확하기 수월하다.

 

조 ‘단아메’는 한 구멍에 2포기 60cm×5cm로 촘촘히 심으면 기존의 60cm×10cm로 심는 것보다 수량이 25.3% 늘었다.

포기 간 거리를 촘촘하게 밀식재배 빈틈없이 빽빽하게 심어 재배하는 방식을 하면 줄뿌림으로 기계 파종을 할 수 있다.

‘단아메’는 줄기가 1m 내외로 기존 품종보다 키가 작고, 쓰러짐에 강하다. 항산화물질이 많아 성인병 예방에 도움이 되며, 가공성이 좋아 다양한 가공식품의 원료곡으로 쓸 수 있다.

 

비료를 줄 때 수수 ‘소담찰’은 10a당 질소 10kg, 인산 7kg, 칼리 8kg, 조 ‘단아메’는 10a당 질소 9kg, 인산 7kg, 칼리 8kg로 주면 수량도 늘고 안정적으로 재배할 수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정태욱 생산기술개발과장은 “기계로 수확하는 데 알맞은 키 작은 수수 품종 ‘소담찰’과 조 ‘단아메’ 품종의 적절한 심는 거리를 농가 현장에 적극 알려 생산량을 높이는 데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귀농·귀촌인 10명 중 4명 마을리더로 변신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귀농․귀촌인의 농촌사회 정착 과정을 파악하기 위해‘귀농․귀촌인 정착실태 장기추적조사’를한국농촌경제연구원(원장 김창길)과 함께 실시해 종합결과를 발표했다. 본 조사는 ’14년,귀농․귀촌인1,039명의 동의를 받아,준비․이주․정착과정,경제활동,지역사회활동 등의 변화 추이를5년 동안 지속 조사하는 방식으로 추진됐다. 조사결과,귀농․귀촌 후 정착기간이 길수록지역사회활동에 적극참여했으며,35.5%는 마을리더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특성을 보면조사 대상귀농․귀촌인들은 기존 농업인들보다 상대적으로젊고,다양한 분야에서학위나 자격증을 보유하고 있었다. 귀농․귀촌 동기로40세 이하에서는 생태적 가치,공동체 등을추구하는대안가치형이 많았고,41세 이상에서는은퇴․전원형이 다수였다. 준비,이주,정착과정은최근귀농․귀촌인일수록준비기간이 길고,준비 교육도 많이 이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사를 시작할 때농지를 구입한경우가41.4%,임차한경우가26.2%였으며,1년 안에54.9%가 농지를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 단위 이주가 절반 이상(51.4%)이었으며,초기에 혼자 이주했더라도시간이 지나면 가족 합류가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정착 과정의 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