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한국청과 ‘희망사과 프로젝트’ 가동!

- 박상헌 한국청과 대표 “‘앞으로도 한국청과는 농업인과 소비자의 이익 보호와 국민생활 안정에 최선의 노력 다할 것"
 - 물가안정 도모와 소외계층 돌봄 '희망사과' 18.6톤 기부...1억5천만원 상당

 

연일 농산물 가격에 대한 부정적인 보도가 언론지면과 방송을 수놓고 있다. 근본적인 이유는 자연재해로 인한 생산량 감소가 원인이지만, 높아진 가격이 소비감성을 자극하면서 습관적으로 유통업계와 도매시장을 희생양 삼고있다.

그러나 도매시장의 경우 농산물 가격안정을 위하여 정부 및 지자체와 다양한 협력사업을 진행 중이다. 특히 한국청과(주)의 ‘물가안정을 위한 희망사과 프로젝트’가 주목받고 있다. 


최근 자연재해와 일조량 감소 등의 영향으로 예년에 비해 수확량이 줄어든 농산물 가격이 높아졌다. 줄어든 생산량에 따라 가격이 높아지는 것은 수요와 공급법칙의 반영이며, 지속가능한 농업을 위해서도 필수불가결한 현상이다. 특히 지난해 첫 출하시기부터 물량 감소에 따른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는 사과 품목이 상징처럼 지목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가락시장의 도매시장법인은 정부 및 지자체와 협력하여 물가안정을 위한 가격급등 품목 선정과 할인공급 등을 진행하고 있다. 여기에 더해 한국청과는 ‘물가안정을 위한 희망사과 프로젝트’라는 전격적인 사업개시를 발표했다. 


특히 한국청과의 ‘희망사과 프로젝트’가 주목받는 이유는 물가안정 도모와 산지 지원이라는 2가지 효과가 동시에 기대되기 때문이다. 한국청과에 따르면 ‘희망사과 프로젝트’는 한국청과의 독자적인 기획과 예산을 투입하여 추진하고 있는 사업으로 물가안정 도모와 산지지원을 위한 기부 사업이다. 


한국청과는 ‘희망사과 프로젝트’ 추진을 위하여 총 1억5,000만원의 예산을 수립하여, 희망사과 18.6톤(10kg 1,860상자)을 확보하였다. 충북원예농협 충주거점산지유통센터에서 엄선된 선별과 포장작업을 거친 희망사과는 △경북 상주 △충남 금산 △경기 포천지역에 각각 6.2톤씩 기부된다. 


주목할 점은 ‘희망사과 프로젝트’가 할인공급이 아니라 산지 농업인과 소외계층 지원을 위하여 무상으로 기부되는 사업이라는 점이다. 이를 통해 농업인과 소외계층에게 봄날의 햇살같이 따스한 위안과 함께 장바구니 물가를 안정시키는 2가지 효과를 기대하게 한다. 


‘희망사과 프로젝트’는 1차로 경북 상주(4월 3일), 2차는 충남 금산(4월 8일), 3차 는 경기 포천(4월 15일)에서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각 지자체에서는 희망사과 전달식을 개최하며 물가안정을 위한 노력과 농업인 및 소외계층을 위한 지원에 동참하는 의지를 다진다. 


한국청과 박상헌 대표이사는 “‘희망사과 프로젝트’는 자체적인 예산과 기획으로 추진되는 사업이지만, 물가안정과 산지지원이라는 뜻에 동참하는 유통인이라면 모두 함께할 수 있다”면서 “농산물의 원활한 유통으로 국민생활의 안정을 도모하는 것이 도매시장의 설립 목적이며, 한국청과는 농업인과 소비자의 이익 보호와 국민생활의 안정에 이바지 하기 위한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