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가락시장 컨트롤타워, 김장철 교통 특별 대책 추진

무·배추 출하차량 외부 임시대기 장소·시장 내 전용주차구역 운영으로 혼잡도 완화
시장 내 교통 정체 심화 시 외곽도로 임시 주·정차 유도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사장 문영표)는 김장철을 맞아 가락시장 물류·교통 흐름 원활화 및 이용고객 편의 제고를 위한 ‘2022년 김장철 교통 소통 특별 대책’을 마련하고 시행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특별 대책 추진 기간은 11월 6일부터 12월 4일까지로 11.6~11.9 까지는 김장철 사전 준비 기간(1단계), 물량 반입이 집중되는 11.10~11.30 까지는 중점 추진 기간(2단계), 물량 반입이 감소하는 12.1~12.4 까지는 정리 기간(3단계) 등 단계별(3단계)로 운영 된다.

 

이중 2~3단계 기간에는 성남동 대형 공영주차장(성남시 중원구 소재, 대형 차량 약 500면 규모)에 무 출하차량 임시 대기장소를 운영하고, 시장내 동편로 주차장 등 대형화물차 구매자 지정주차장 일부(50여면)를 무·배추 출하차량 전용 주차구역으로 특별히 전환하여 운영하기로 하였다.

 

공사는 자회사 및 유통인과 함께 합동 특별 교통근무를 실시하는 한편, 북문삼거리 및 동편로 주차장 등 김장철 중점 관리구역에 대해서는 근무자를 고정 배치하여 현장관리도 강화하기로 하였다.

 

또한 공사에서는 가락시장 현대화사업으로 건설되고 있는 채소2동 사업부지 내 주차장 반환 등으로 지난해 보다 시장 내 교통 여건이 악화된 상황을 고려하여 송파구청 협조 하에 시장 외곽 도로에 출하 및 구매자 차량 임시 주정차를 유도 하는 등 시장내외 혼잡도 완화와 주변도로 및 지역주민의 불편이 없도록 다양한 조치를 시행하기로 하였다.

 

아울러 유통주체별 담당업무 명확화 및 비상연락체계 공유로 책임 관리를 강화하고, 시장 내 장기·무단 주차, 상품·물류운반장비 무단 방치, 지정 주차구역 위반 등 주차·교통·기초질서 위반행위에 대한 단속도 한층 강화할 계획이다.

 

공사 권기태 환경조성본부장은 “지난 여름 무‧배추 가격 폭등을 겪은 후 맞이하는 김장철인 만큼 무‧배추 출하차량이 예년에 비해 증가할 것에 대비하여 김장철 교통 소통 특별대책을 마련하고 시행하는 바, 출하자, 구매자 등 고객이 더욱 편리하고 안전하게 가락시장을 이용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시장 내 교통·물류 소통 원활화를 위해 공사가 컨트롤타워 역할을 성실히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