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가을 파종용 수입 종자류 특별검역

- 농림축산검역본부, 8월 12일까지 “특별검역기간” 운영
- 최명철 영남지역본부장 "병해충에 감염되지 않은 건전한 종자 수입" 당부

농림축산검역본부 영남지역본부(본부장 최명철)는 가을 파종용 종자류의 수입이 증가되는 시기를 맞아 외래 병해충의 국내 유입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7월 11일부터 8월 12일까지 1개월에 걸쳐 ‘가을 파종용 수입 종자류 특별검역’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영남지역본부는 수입 종자류 총 2천7백여 건(29천톤)을 검역하여 병해충이 검출된 85건(253톤)을 폐기(반송)하였다.

 


특히 토마토와 고추종자에서 금지병원균인 감자걀쭉병(Potato Spindle Tuble Viroid)이 3건(0.4톤), 강낭콩종자에서 관리병원균인 SBMV(Southern bean mosaic virus) 등이 12건(1.35톤) 검출되었다.

이번 특별검역 기간에는 검역관을 복수로 배정하여 화물, 우편 및 특송으로 수입되는 모든 종자류를 대상으로 외래 병해충 및 금지품 혼입 여부를 중점적으로 확인하고, 유전자 분석 등 첨단장비를 활용한 철저한 실험실 정밀검역 등 검역을 강화하기로 하였다.

또한 유통 단계에서는 외래 병해충 유입을 방지하기 위해 특별사법경찰관을 포함한 특별단속반 2개 팀을 편성하여 종자류를 보관하는 검역창고(보세창고)와 판매상 등을 점검하여 식물검역을 받지 않았거나, 불법으로 수입된 종자류의 유통 여부에 대해 중점적으로 단속할 계획이다.

 


최명철 영남지역본부장은 “해외에서 종자류를 수입할 경우 수입금지식물, 유전자변형생물체(LMO)에 해당되는지 여부를 미리 확인하여, 검역 과정에서 외래 병해충으로 인한 폐기 또는 반송 등의 불이익을 당하지 않도록 병해충에 감염되지 않은 건전한 종자 수입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외면받는 농어촌 일자리...수산계 마이스터고 취업 ‘반토막’
수산업 일자리의 외국인 대체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수산업 전문인력 교육기관인 수산계 마이스터 고등학교의 졸업생들마저 수산계 취업을 기피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신정훈 의원(더불어민주당·나주화순)이 해양수산부로부터 제출받은 ‘수산계 마이스터고교의 취업률 현황’자료에 따르면, 완도수산고와 포항해양과학고의 지난해 수산계 취업률은 각각 32%, 19%에 그친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5년 전인 2017년도 완도수산고와 포항해양과학고의 수산계 취업률 각각 79%, 55%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치다. - 지난해 완도수산고, 포항해양과학고 졸업생의 수산계 취업률 각각 32%, 19%에 그쳐 - 완도수고, 포항해과고 수산계 취업률 2017년에는 각각 79%, 55%에 달했지만 열악한 수산계 일자리 기피 현상 심화 특히 수산계 졸업 이후 빠르게 수산관련 창업에 도전한 사례는 5년째 전무한 실정이다. 수산업 전문교육을 받은 수산계 고교 졸업생들조차 수산계 일자리 대신 다른 분야로 진출하는 등 청년들의 수산업 취업 기피 현상이 심화되면서, 수산업 전반의 일자리는 외국인으로 빠르게 교체되는 추세다. 해양수산부가 신정훈 의원실에 제출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