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유통

양파값 폭락.. 소비촉진 캠페인

한국친환경농업협회, 친환경양파·고구마 수급안정 및 소비촉진 가동
공영도매시장 평균 양파 거래가격은 상품기준 1kg에 470원
올해 조생양파 출하 및 재고 많아 가격 68% 폭락.. 코로나19에 따른 소비감소로 저장 및 출하 어려움

한국친환경농업협회 (회장 강 용·자조금관리위원장 주형로) 이하 ‘협회’는 햇양파의 출하 도래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소비감소로 어려움에 처한 친환경 양파·고구마 생산자를 위한 수급안정 및 소비촉진 할인행사를 실시한다.

지난 3월말 협회에서 친환경농산물의 적체물량을 파악, 조사한 결과 5개 광역산지(경기, 경남, 충남, 전남, 제주)에서 양파 854톤, 고구마 280톤 총 1,134톤 규모의 적채농산물이 확인되었으며 22억 손실이 예상되었다.

햇양파의 수확과 출하가 도래하면서 지역에서는 kg당 400원에 산지폐기를 유도하고 있지만 일반농산물과 친환경농산물의 가격차이를 보존해 주지 않아 친환경농가들은 깊은 시름에 잠겨있다.

이에 협회는 긴급수급안정위원회를 개최하고 만장일치로 어려움을 격고 있는 양파·고구마 농가에 약 1억원의 수급안정사업비를 배정 소비촉진사업을 진행한다. 전체 적체량의 30% 소진을 목표로 15~30% 할인판매를 진행할 예정이며 산지 폐기 시 예산 한도 내에서 친환경 가격 차액을 지원할 예정이다. 

 

협회는 사태의 시급성을 고려 각 시·도단위 유통사업주체를 선정하고, 해당 품목 친환경 농가들의 재고를 파악하여 판매를 대행할 계획이며, 대형 유통업체의 기존 납품 농가나 업체의 참여 할 수 있도록 하여 소비촉진을 확대할 예정이며, 맘카페 및 SNS 사이트를 통해 소비촉진 홍보 활동을 진행한다. 경기급식출하회는 출하회 지역조직과 기타 출하품목회원들이 힘을 모아 분담하여 소비하고 나머지는 관내 사회복지기관에 기부하자는 극복프로그램을 진행 중이다.

소비촉진 사업에 동참하는 유통업체는 ‘이마트(4/13~19)’, ‘롯데슈퍼(4/13~19)’, ‘농협하나로마트(4월 중)’에서 오프라인으로 구매할 수 있으며, 유통업체의 추가 소비촉진 행사도 기대되고 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빈집관리' 새 틀 짠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와 국토교통부(장관 원희룡), 해양수산부(장관 조승환)는 도시 및 농어촌지역에 방치된 빈집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빈집 관리체계 개편을 위한 제도 개선 연구’를 공동으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용역을 통해 빈집 관련 법령과 지역별 제도 운영 실태를 분석하고, 이를 기반으로 방치된 빈집의 효율적인 관리를 위한 제도 개선방안과 현행 빈집 법령의 통합 방향이 도출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는 도시 및 농어촌지역에서 빈집을 소관하는 법령과 기준이 달라 정확한 전국 빈집 현황 파악뿐 아니라 체계적인 국가 정책의 수립과 지자체의 실태조사·정비계획 수립에도 어려움이 있는 실정이다. 이에 지난 4월 세 부처는 ‘빈집 정비 등 업무 체계 개편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전 국토 차원의 일관된 관리체계를 마련키로 하였으며, 그 첫걸음으로 관리체계 개편과 법령 통합 방안을 도출하는 연구에 착수한다. 우선 도시와 농어촌지역의 빈집 제도를 비교하고 지방자치단체의 제도 운영 현황을 분석하여, 정책목표·지역여건 등을 고려한 새로운 빈집의 범위와 지자체·소유자 등의 역할과 책임을 다시 정의하고, 빈집 관리를 위한 계획체계 개선과 빈집 정비사업 개선 등 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