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농촌 '온실가스' 감축 참여 농업인 모집

- 농진원, 신규 사업 참여 농업인 3월 28(월)부터 4월 27일(수)까지 모집
- 다겹보온커튼 등 사용 시 온실가스 감축 인센티브 지급

URL복사

한국농업기술진흥원(원장 안호근, 이하 농진원)은 농업·농촌 자발적 온실가스 감축사업(이하 자발적 감축사업)의 신규 사업 참여 농업인을 3월 28(월)부터 4월 27일(수)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자발적 감축사업은 농업인이 저탄소 농업기술(16가지 방법론 중 선택)을 적용하여 온실가스를 감축하면 정부가 감축량을 인증하고 톤당 1만원의 인센티브를 3년간 지급하는 사업이다.

농진원은 자발적 감축사업의 사업계획서 작성, 모니터링 보고서 작성, 감축실적 제3자 검증 등 사업 전 과정을 국고로 지원한다.

농진원은 올해 약 600농가를 자발적 감축사업으로 등록하여 농업인의 소득 창출 및 농업부문 탄소중립 실현에 기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자발적 감축사업은 ‘12년부터 640농가가 약 11만 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하여 총 약 11억 원(누계액)의 농가소득을 창출하였다. 올해는 지금까지 온실가스를 감축한 농가 수에 상응하는 신규 등록을 추진하여 자발적 감축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자발적 감축사업의 16가지 기술 중 대표기술인 다겹보온커튼을 설치한 농업인의 경우 자발적 감축사업에 참여하면 시설면적 1㏊당 연간 약 35톤의 온실가스 감축량을 인증 받아 35만원의 추가 소득을 얻게 된다.

농진원 이길재 농업환경에너지팀장은 “자발적 온실가스 감축사업을 통해 농가의 소득창출 및 온실가스 감축이라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얻을 수 있으므로 농업인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농업인의 자발적 감축사업 참여를 독려하였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