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포커스

EU '테이스티 유럽 인 서울' 3월 28일까지 행사

- EU, 한국에서 첫 번째 레스토랑 협업 프로모션 '테이스티 유럽 인 서울' 캠페인
- Tasty Europe in Seou... 유명 레스토랑 메뉴개발로 미식가 위한 다양한 EU 식재료 활용

URL복사

유럽연합은 '진짜 유럽의 컬러를 맛보다!' 캠페인의 일환으로 3월 15일부터 2주간 한국에서 처음으로 호레카(호텔, 레스토랑, 카페, 바) 협력사들과 손잡고 소비자 행사를 연다.

'진짜 유럽의 컬러를 맛보다!' 캠페인은 유럽연합이 한-EU 자유무역협정 10주년을 기념해 작년 7월부터 14개월간 진행중인 EU 농식품 홍보 캠페인이다. 안전과 품질, 진위성, 지속 가능성을 가진 EU 농식품의 주요 장점을 알리고 유럽산 식품을 가장 맛있게 즐기는 방법을 국내 소비자들과 공유해 나가고 있다.

3월 15일부터 28일까지 서울 한남동과 이태원에 있는 6개 레스토랑에서 동시에 진행되는 ‘테이스티 유럽 인 서울(Tasty Europe in Seoul)’에서는 각 레스토랑의 셰프들이 특별 메뉴를 선보이고 고객 대상 이벤트도 펼쳐진다. 


이 행사에 참여하는 레스토랑들은 몬드리안 서울 이태원의 ‘클레오’와 ‘럼퍼스 룸’, ‘프리빌리지 바’ 3곳과 체코식 레스토랑 ‘1842’, 스칸디나비안 레스토랑 ‘코마드’, 사퀴테리 전문 레스토랑 ‘더 사퀴테리아’로, 국내 소비자들에게 맛집으로 잘 알려진 곳들이다.

'테이스티 유럽 인 서울'이 펼쳐지는 2주 간, 유럽연합은 참여 레스토랑과 소비자들에게 40여종의 지리적 표시(GI) 제품을 소개할 예정이다.

EU에는 과일, 야채, 육류 제품, 치즈, 와인, 증류주 등 3,000개 이상의 GI 제품이 등록돼 있다. 지리적 표시 제도는 전통적인 생산 방식을 보호하고 제품의 진위성, 원산지와 품질에 기여하는 기후와 지리적 조건을 보장한다.

마리아 카스티요 페르난데즈 주한EU대사는 “EU는 한국과 마찬가지로 중요한 음식 문화 유산을 가지고 있고 이러한 유산은 각 국 영토에서 보호되는 수많은 지리적 표시 제품에 반영되고 있다"며 "지리적 표시(GI) 인증은 특정 지역에서 생산, 재배, 가공되는 제품에만 부여되기 때문에 소비자에게 진품 여부와 원산지를 보증해 준다"고 설명했다.

'테이스티 유럽 인 서울' 행사에서는 각 레스토랑에서 최고 품질의 유럽산 식재료로 만든 점심과 저녁 메뉴를 판매하고 18 종의 EU 와인을 소개한다. 

유럽식 레스토랑의 셰프들이 직접 기획하고 요리하는 메뉴를 통해EU 농식품의 안전성과 고품질, 진위성, 지속가능성을 한국에 알린다. 메뉴에는 유럽산 육류와 유제품, 올리브오일, 맥주, 와인과 함께 유기농 식품과 40여 종의 EU 지리적 표시 제품이 사용된다. 

또한, 행사 기간 동안 해시태그 이벤트에 참여한 고객들에게 각 레스토랑에서 매일 10잔의 유럽 와인과 맥주를 무료로 제공할 예정이다.

이어, 마리아 카스티요 페르난데즈 주한EU대사는 "안전하고 품질 좋은 EU 농식품을 알려온 한국의 식음료 매장들과 협력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EU 농식품을 사용하는 협력사들이 계속해서 EU제품의 경쟁력을 높이고 한국 소비자들에게 유럽 음식 문화를 알리는 동반자가 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3월 15일부터 28일까지 ‘테이스티 유럽 인 서울’에서 소개되는 레스토랑별 메뉴이다.
 
# 클레오(CLEO)= 할루미 치즈, 그리스산 Ouzo 증류주(GI인증) 등을 사용한 아일랜드식 양파 수프와 할루미 치즈를 곁들인 구운 살라미가 비즈니스 런치 세트다.

# 럼퍼스 룸(RUMPUS ROOM)= 각기 다른 텍스쳐와 맛을 가진 16종의 EU 치즈로 구성된 뷔페와 다양한 EU와인을 선보인다. 이 중에는 이탈리아의 페코리노 로마노 PDO치즈와 프랑스 랑그르 고원과 샹파뉴 아르덴 지역의 목초 우유로만 만든 랑그르 PDO치즈가 포함되어 있다. 
유럽연합의 PDO(원산지 보호 지정), PGI(지리적 표시 보호) 치즈들은 우유의 원산지와 생산 방식 뿐 아니라 치즈를 생산하는 특정 지리적 환경 조건을 두루 갖춘 제품에만 인증된다.

# 프리빌리지 바(Privilege Bar)= 와인과 페어링 하기 좋은 스페인 하몽 세라노 햄(PGI인증)과 멜론, 부라타 치즈 샐러드, 이베리코 삼겹살 콩피가 판매된다. 또한 슬로베니아, 포르투갈, 그리스 등 다양한 EU국가의 와인도 선보인다.

# 코마드(KOMAD)= 훈제 호박 퓌레를 곁들인 네덜란드산 소고기 립이 디너 코스 메뉴다.

 


# 더 사퀴테리아(The Charcuteria)= EU 가공육과 치즈 등으로 구성된 샤퀴테리 플래터가 판매된다. 불가리아산 그랑 퀴베 로제 와인(PGI 인증)과 리투아니아산 초콜릿이 포함된 세트 메뉴도 선보인다.

# 1842= 젤냐츠카(발효시킨 양배추로 만든 체코 전통 수프)와 꼴레뇨(체코식 구운 돼지고기 요리)가 세계 최초의 체코산 필스너 타입의 라거 맥주와 함께 각각 세트 메뉴다.

- ‘진짜 유럽의 컬러를 맛보다!(Colours by Europe. Tastes of Excellence.)’ 캠페인 소개

‘진짜 유럽의 컬러를 맛보다!(Colours by Europe. Tastes of Excellence.)’캠페인은 작년 7월 19일 한국에서 공식 출범되었다. 유럽 연합은 EU 농식품의 주요 장점(안전성, 품질, 진위성, 지속가능성)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한국에서 EU 식음료를 가장 잘 즐기는 방법을 교육하는 한편, 구매를 장려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14개월간의 캠페인은 소비자 이벤트와 대형마켓 프로모션, 호레카(호텔, 레스토랑, 카페, 바) 프로모션, 홍보 활동, 소셜 미디어 활동 등을 통해 EU의 독특하면서 다채롭고 식욕을 돋우는 음식 이야기가 소개된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