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포커스

'동물약품' 처방전없이 버젓이 유통... "큰 문제다"

대한수의사회 허주형 회장 "효율적인 질병차단 위해 농장을 전담하는 수의사 있어야"
"사람과 동물질병관리 통합기관 신설도 필요하다"
농장동물 진료처방서, 항생제 남용 등 전문지 기자간담회 가져

URL복사

 

대한수의사회 허주형 회장은 최근 수의사회관에서 국회 수의사법 개정에 대한 입장과 농장전담수의사제 도입, 사람과 동물질병관리 통합기관 신설, 농장동물 진료처방서, 항생제 남용 등 현안사항을 놓고 농축산관련 전문언론사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지난 9일 국회를 통과한 수의사법 개정과 관련해 허주형 회장은 "이번 수의사법 개정은 업계에서 요구해왔던 동물의료 전달체계 하드웨어와, 진료항목, 주요 진료행위의 표준화 등 소프트웨어 구성이 선행되도록 수의사법 개정을 꾸준하게 요구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허 회장은 "그런데, 이러한 애로 사항들은 제대로 반영하지도 않고 규제 일변도인 누더기법으로 바꿔놨다"면서 "장관이 책임져야 한다"고 말해 노골적으로 못마땅함을 표시했다.


이번 기자간담회 자리에 함께 배석한 수의사회 농장동물진료권쟁취특위 최종영 위원장과 엄길운 위원은 "농장동물 진료처방에 대한 문제가 많다면서 "진료 처방은 수의사의 고유 영역임에도 현장에서는 많은 동물약품들이 처방전 없이 버젓이  불법으로 유통되고 있다는 점도 서둘러 바로 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 "항생제 남용 문제도 결국 소비자와 국민들 건강과 직결되는 부분이기 때문에 이 또한 수의사들과 생산농민, 정부가 함께 항생제를 줄여 나갈수 있도록 서둘러 고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한수의사회는 내년 3월 9일 대선을 앞두고 농장전담수의사제 도입, 사람과 동물질병관리 통합기관 신설 등 업계 발전을 도모할 수있도록 대안들을 제시해 나가고 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