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한농대 “강의 효율 높이는데 안간힘”

URL복사

[기/획/특/집...한국농수산대학  새 강의모델  발굴]

- 한국농수산대학, 사이버 강의를 통한 농수산업 새로운 강의모델 개발로 전문성높여

- 코로나19시대, 온라인 화상회의 앱으로 실시간 이론 강의와 실습 시연 병행에  안간힘

 

 

국립한국농수산대학(총장 조재호)은 코로나19로 대면강의 진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도 농수산업분야 청년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온라인 웹과 앱기술을 결합한 실시간‧양방향 소통형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한농대는 코로나19의 전국적 확산을 막기 위해 21회 학위수여식과 '20년도 입학식을 무기한 연기 및 취소하는가 하면, 개강도 연기한 바 있다.

 

 

하지만, 재학생들의 계속되는 강의 요청과 학사일정 차질을 최소화하기 위해 지난 3월부터 전문학사 410개 과목, 전공심화 51개 등 총 461개 과목에 대한 사이버 강의를 진행하고 있다.

 

한농대는 학생들의 원활한 재택교육을 위해 각종 강의 교안과 영상자료 등을 대학 홈페이지에 탑재하여 혼란을 방지하고, 과제 제출, 강의 후기 등을 통해 교육과 관련한 즉각적인 반응(피드백)으로 교육 효과를 높이고 있다.

 

여기에 교수와 학생들은 온라인 화상회의 앱을 활용해 교내에서 교육을 받는 대면강의와 동일한 형태로 수업을 진행해 사이버 강의로 발생할 수 있는 교육 공백을 최소화하고 있다.

 

 

특히, 한농대는 재학생을 대상으로 농수산업 관련 실습 교육도 병행해야 하는 만큼 각 학과 교수들은 스마트폰이나 태블릿PC 등 스마트 기기를 활용해 실습동에서 농작물 재배와 축산‧수산물 양식 관련 실습 시연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실시간으로 학생들의 질의사항에 대한 답변과 교수-학생 상호 토의 등을 진행해 이론뿐만 아니라 재학생의 실습능력을 높이는데도 고심하는 등 한국농수산대학 교수진들은 전문 농수산인재를 집중육성하는데 안간힘을 쏟고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친환경 농업이 주는 공공의 이익 5가지는 무엇?
농약ㆍ합성 비료를 사용하지 않는 친환경 농업이 하늘ㆍ땅ㆍ물의 오염을 줄여주고, 기후위기의 해결사가 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코로나 19로 인한 식량 부족 상황을 피하는 데도 친환경 농업이 기여할 수 있다고 했다. 29일 서울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친환경 농업의 공익성 바로 알기 언론인 대상 교육’에서다. 이날 주제 발표를 한 친환경자조금의무관리위원회 강용 전 위원장은 “친환경 농업의 공익성은 크게 다섯 가지”이며 “토양ㆍ물ㆍ농산물의 농약 오염으로 인한 생태계 위협을 막아주고 환경 보전ㆍ가치 소비ㆍ농업의 지속 가능성을 높여주며, 기후온난화(탄소 배출 억제)를 늦춰준다”고 강조했다. 특히 친환경 농업은 기후위기의 해결에 도움을 준다고 했다. 강 전 위원장은 “기후위기라고 하면 석유ㆍ석탄 등 화석연료나 자동차 배기가스를 떠올리는 사람이 많지만, 식품도 밀접하게 관련돼 있다. 먹거리 생산과정은 본질에서 기후위기와 관련돼 있다”는 미국의 타라 가넷 기후변화연구소 설립자의 말을 인용했다. 식품 공급 체계에서 기후위기의 ‘주범’인 전체 온실가스의 1/3 정도가 배출된다는 것이다. 식량 재배를 위해 물과 토지를 잘못 사용하면서 환경이 심각하게 오염되고 있다는 말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