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농기평, '축산 악취' 해결해보자!

서부발전·서산축협·태안군·농가와 손잡고 축사 악취 개선 추진

URL복사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원장 오병석)은 한국서부발전, 서산축협, 태안군 등과 협력하여 축산 악취문제 해결을 위한 현장 실증 사업을 추진하기로 하고 9월 15일 출범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협력은 행안부 광화문 1번가(협업이음터)를 통해 서부발전과 농기평, 서산축협, 태안군이 태안 축산 농가 악취문제를 해결하고자 추진하게 되었다. 협업이음터란 사업을 추진하면서 다른 기관과의 협업이 필요할 때 꼭 맞는 역량과 뜻을 가진 민간·공공의 협업 상대방을 찾을 수 있는 온라인 공간이다.

 

축산 악취문제 해결 현장 실증사업은 실수요자인 농가가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리빙랩 방식으로 추진된다. 이를 위해 서부발전에서는 ‘불용석탄을 원료로 개발한 악취저감 물질로 현장 실증’을 하고 농기평에서는 ‘축사 사양관리 및 악취의 원인을 진단·분석’을 통해 문제를 해결해 나간다.

 

리빙랩(living lab)은 문제해결 과정에 실수요자인 농가가 주도적으로 참여하여 현장상황과 문제점을 제시하고 전문가와 함께 개선책을 찾아가는 문제해결 방식이다.

 

 

이번 실증에서 농기평은 축산 악취 분야의 전문가를 활용하여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그간 R&D사업 추진을 통해 확보한 기술 인프라 및 축산 악취 전문가 역량을 활용해 사양관리나 분뇨처리 등의 문제점을 진단하고 개선방안을 제시하게 된다.

 

농기평은 농림·축산·식품 분야의 연구개발을 관리하는 기관으로 관련 전문가가 3만 5천여 명 등록되어 있으며 축산분야는 3천5백여 명, 축산환경분야는 6백여 명이 있다.

 

축산 악취가 문제되는 농가를 대상으로 악취저감제 실증과 더불어 사육환경 관리, 분뇨처리 방식 등을 종합적으로 진단해 맞춤형으로 개선해 나갈 예정이기 때문에 지역의 악취 현안 문제해결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증은 금년 11월까지 진행되며 실증농가와 참여기관이 합심하여 농가, 지역주민이 체감할 수 있을 정도의 개선 결과를 도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오병석 원장은 “그간 농식품 R&D 관리를 통해 축적한 역량을 적극 활용해 우리 농업 현장에 도움을 주는 사업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