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뉴스

수면의 질을 높이는 방법 ‘자기 전 우유 섭취!’

'우유' 불면증에 도움 되는 것으로 밝혀져

인간이 살아가는 데 있어서 수면은 필수적이다. 하지만 어긋난 생활습관과 바쁜 일상 속 현대인들에게 ‘잠들기’란 또 하나의 과제이다. 특히, 여름철에는 불가피한 장마로 인한 높은 온도와 습도로 불면증이 더욱 심해지고 있다.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열대야에는 잠자리에 들기 쉽지 않은데, 실제로 불면증이 이어지면 깊게 잠이 들지 못할 뿐 아니라 낮 시간대까지 지속적인 무기력함과 피곤함을 느끼는 악순환을 겪게 된다.

 

이때 수면의 질을 높일 수 있는 방법 중 하나는 우유를 섭취하는 것이다. 우유 속 성분 중 하나인 트립토판은 심신을 안정시키는 호르몬 세로토닌에 영향을 준다. 또 사람의 기분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스트레스를 낮추는 역할을 한다.

 

따라서 잠들기 전 따뜻한 우유 한 잔은 몸의 긴장을 완화함과 동시에 편안함을 유도하여, 숙면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밝혀진 바 있다. 이와 관련해 WE클리닉 조애경 원장은 “따뜻한 우유는 내장 평활 근육을 이완시키고, 숙면에 필요한 멜라토닌 호르몬의 구성 요소가 되는 단백질 원료를 제공하므로 숙면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전했다.

 

또한 숙면에 도움을 주는 우유 속 성분으로 칼슘의 효과도 빼놓을 수 없다. 칼슘은 신경을 안정시켜주는 역할을 해, 우유에서 흡수된 칼슘이 혈액으로 들어오게 되면 일시적으로 신경 안정 효과를 준다. 이는 곧 수면에 긍정적인 영향으로 직결된다.

 

이외에도 열대야의 불면증을 극복하기 위한 팁으로 매일 동일한 취침 및 기상 시간을 지킬 것, 쾌적한 수면 환경 조성, 취침 1~2시간 전 미지근한 물로 샤워하기, 규칙적인 운동하기, 술과 담배를 피하고 밤에는 카페인 식품 금지 등이 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촌체험·힐링 관광상품 ‘우리 농촌갈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소위 ‘코로나 블루’를 호소하는 이들이 적지 않다. 탁 트인 야외에서 가족단위로 휴식을 취하며 일상의 답답함을 해소할 수 있는 여행지가 어디 없을까.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랠 수 있는 농촌관광상품 ‘우리 농촌갈래?’를 소개했다. ‘우리 농촌갈래?’는 코로나19로 인해 ‘소규모 관광’ ‘야외’ ‘거리두기’ 등 새롭게 등장한 여행 경향에 맞춰 지역별 특화된 농촌관광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있다. 농촌진흥청은 전국 시‧군농업기술센터가 추천한 농촌관광상품 가운데 1차로 10점을 선정하고, 2차로 10점을 추가해 총 20점을 엄선했다. 관광상품은 가족단위 소그룹이 ‘농촌체험’ ‘힐링’ ‘미식’ 등 주제별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짜여져 있다. 경남 함양의 ‘함양 찐추억, 비우go! 채우go!’는 목공예‧전래놀이 체험, 숲속놀이, 개평한옥마을과 남계서원 탐방, 선비문화탐방로 체험, 산양삼농장에서 삼 캐기 체험 등 농촌다움을 경험할 수 있는 상품이다. 강원 춘천의 ‘금이야 옥이야 농촌치유프로그램’은 국내 유일의 연옥광산이 있는 금옥골 마을의 생태와 경관자원을 활용한 상품으로 마을 내 옥(玉)동굴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