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농협 '공판사업' 더욱 박차

농협, 하반기 경제지주공판장 농산물 취급확대를 통한 판매활성화 결의
하명곤 본부장, 온라인농산물거래소 활성화 등 신사업 추진, 마케팅 강화를 통한 공판사업 경쟁력 강화

URL복사

 

농협(회장 이성희) 경제지주 공판사업분사는 지난 21일 농협중앙회 본관에서 하명곤 회원경제지원본부장, 경제지주공판장장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도 3분기 공판사업분사 사업추진 전략회의’를 개최하였다.

 

이날 회의에서는 2020년 상반기 경제지주공판장 주요 경영실적 분석·보고, 상반기 주요 추진사항 및 우수사례 발표, 3/4분기 사업물량 및 주요 추진계획, 경제지주공판장별 사업추진실적 및 3/4분기 계획, 공판장 주요현안 및 건의사항 청취 등의 주제로 토론하면서 2020년 하반기 사업활성화를 위한 다짐의 시간을 가졌다.

 

공판사업분사는 2020년 상반기 9,879억원의 농산물을 취급하여 상반기 계획을 초과달성했으며, 전년동기 대비 638억원의 물량을 추가취급하면서 6.9% 성장을 이룩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또한 공판사업의 미래 먹거리·성장동력이 될 온라인농산물거래소의 성공적인 안착을 위한 양파 시범사업 추진, 거래소 참여자 대상 현장 사업설명회 개최, 홍보 활성화 등으로 거래소 활성화의 기반을 다졌다.

 

농협경제지주 하명곤 회원경제지원본부장은 “상반기에 코로나19와 소비침체 영향에도 사업활성화 및 신사업의 성공추진을 위한 노고에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면서, 하반기 농산물 판매확대를 위한 사전준비와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하였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코로나19 여파로 경마중단… ‘축발기금’ 고갈 현실화
[특/별/기/획] 말산업 긴급진단… ‘축발기금’ 고갈예고로 축산업 최대 위기! -축발기금 출연금 막히면 국내 축산·말 생산 농가 생계위협 직면과 농축산업 붕괴 위기 -초중고교 무상우유급식 차질과 국내 축산업 경쟁력 상실 우려까지 파장 일파만파 -마사회 최근 5년간, 연평균 축발기금 출연 규모 1,558억원 -매년 정례적 납부 기금은 경마사업 통한 한국마사회 출연금 유일 -축발기금 출연재원 한국마사회 납입금 약 3조원… FTA지원 등 한시적 정부출연금 1.2조원 ◇ 축발기금은 축산업 발전의 원동력 축산발전기금은 축산업 발전과 축산물의 원활한 수급·가격 안정을 위한 재원 마련을 위해 축산법 제47조에 근거 설치되었으며, ‘74년 한국마사회의 특별적립금을 재원으로 설치된 ‘축산진흥기금’을 모태로 운영되고 있는 상황이다. 축산법 제44조는 축발기금의 재원마련은 ▲정부의 보조금 또는 출연금, ▲한국마사회의 납입금, ▲축산물 수입이익금, ▲차입금, ▲초지법에 따른 대체초지 조성비, ▲기금운영 수익금 등으로 규정하고 있으며, ‘19년 말 기준 총 9.8조원을 조성해 놨다. 또 축산법 제47조에서는 축산발전기금 용도를 ▲축산업 구조 개선과 생산성 향상, ▲가축과 축산물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