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농촌융복합산업지구 조성사업’ 4개 시·군 선정

농산물 생산·가공·유통·관광 등 1‧2‧3차 산업이 융복합된 지역특화산업 거점으로 육성하여 농가소득증대 및 지역경제활성화

URL복사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농촌융복합산업화 촉진 및 지역경제 다각화‧고도화 거점을 육성하기 위해 추진 중인 ‘농촌융복합산업지구 조성사업’에 2020년 사업대상지로 4개 시·군을 선정하였다.

 

올해 선정된 지역은 10개 신청 시군 중에 강원 양구(시래기), 충북 증평(인삼), 전남 순천(매실), 경북 성주(참외) 4개 시군으로, 농업경제, 제조‧가공, 유통, 체험‧관광 등 분야별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선정 심의위원회의 평가단을 통해 최종적으로 확정되었다.

 

‘농촌융복합산업지구 조성사업’은 1‧2‧3차 산업화 기반이 집적화된 곳을 지구로 지정하고, 지역 경제 다각화‧고도화의 거점으로 육성하여 일자리 창출 및 부가가치 창출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으로 2014년 3개지구를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2019년까지 24개소를 선정한 바 있다.

 

선정된 시‧군은 농업인, 제조‧가공업체, 유통업체‧관광 등 농촌산업 주체간 연계‧협력, 공동 인프라 구축, 기술‧경영 컨설팅, 공동 홍보‧마케팅 등에 활용할 수 있도록 4년간 30억 원(국비 50%, 지방비‧자부담 50%)을 지원받게 된다.

 

농식품부는 선정된 지자체가 성공적으로 사업을 진행할 수 있도록 농산업, 제조‧가공, 유통, 체험‧관광 등 분야별 전문가의 자문을 통해 지구발전계획을 수정‧보완 후 법적 지구지정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농식품부는 추진실적을 모니터링하고 특화농식품 매출액, 일자리, 방문객, 계약재배율 등 성과지표를 관리하는 절차를 통해 사업이 성공적으로 완료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관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농식품부 김보람 농촌산업과장은 “이번에 선정된 4개 시·군은 그 지역만의 특화농식품의 브랜드화가 잘 이루어져 있고 1‧2‧3차 산업간 연계 자원의 집적화 등의 여건이 우수하여 추후 성공모델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