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제주 '키위산업' 확산에 나선다

제주농업기술원-제스프리사, 제주 키위산업 발전 협약 체결
제주농업기술원에서 제주 키위산업 발전 도모를 우한 업무협약 가져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원장 정대천)은 최근 농업기술원 회의실에서 뉴질랜드 제스프리사(지사장 민들레)와 제주 키위 산업발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농업기술원과 뉴질랜드 제스프리사와의 밀접한 협력 기반으로 제주 키위 산업발전을 위한 공동 노력과 지속적인 유대관계를 세워 나가기 위해 마련되었다.

또한 업무협약을 통해 양 기관이 지식과 경험을 공유하고 키위 산업에의 참여를 통해 서로 협력하기로 하였다.

 

제스프리사는 우수한 품질 관리 시스템 운영을 통해 세계에서 수출을 가장 많이 하고 있는 뉴질랜드 키위 관련 대표회사로서 제주에서는 2004년부터 제스프리골트키위 재배를 시작하여 현재 210여 농가에서 160ha를 계약재배 하고 있다.

 

특히 제주 지역 내 생산자로서 공동으로 노력하여 제주 키위산업 발전을 통해 농가 소득증대를 도모할 예정이다.

 

 

주요 업무협약으로는 제주지역 키위 재배농가에 도움이 되는 각종 시험연구개발 및 최적의 작물보호 프로그램 기준개발, 우수 약제 등록 등을 위해 상호 협력하고, 키위 생산성 및 품질 향상을 위한 고품질 생산 재배관리 기술개발, 재배정보 교환, 새로운 품종의 제주 농가 도입 가능성을 조사할 계획이다.

 

협약기간은 체결일로부터 5년이며 협약 종료 1년 전까지 서면으로 갱신거절 의사가 없는 한 동일 조건으로 효력이 유지된다.

 

고승찬 아열대과수팀장은 "제스프리사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제주 키위 산업이 한발 더 도약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제주지역이 세계 키위 명품 생산단지로 정착될 수 있도록 도내 키위 관련업체와의 긴밀한 협력과 연구개발 및 보급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촌체험·힐링 관광상품 ‘우리 농촌갈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소위 ‘코로나 블루’를 호소하는 이들이 적지 않다. 탁 트인 야외에서 가족단위로 휴식을 취하며 일상의 답답함을 해소할 수 있는 여행지가 어디 없을까.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랠 수 있는 농촌관광상품 ‘우리 농촌갈래?’를 소개했다. ‘우리 농촌갈래?’는 코로나19로 인해 ‘소규모 관광’ ‘야외’ ‘거리두기’ 등 새롭게 등장한 여행 경향에 맞춰 지역별 특화된 농촌관광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있다. 농촌진흥청은 전국 시‧군농업기술센터가 추천한 농촌관광상품 가운데 1차로 10점을 선정하고, 2차로 10점을 추가해 총 20점을 엄선했다. 관광상품은 가족단위 소그룹이 ‘농촌체험’ ‘힐링’ ‘미식’ 등 주제별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짜여져 있다. 경남 함양의 ‘함양 찐추억, 비우go! 채우go!’는 목공예‧전래놀이 체험, 숲속놀이, 개평한옥마을과 남계서원 탐방, 선비문화탐방로 체험, 산양삼농장에서 삼 캐기 체험 등 농촌다움을 경험할 수 있는 상품이다. 강원 춘천의 ‘금이야 옥이야 농촌치유프로그램’은 국내 유일의 연옥광산이 있는 금옥골 마을의 생태와 경관자원을 활용한 상품으로 마을 내 옥(玉)동굴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