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간척지 '토양개량제' 신청하세요

토양개량제 부산석고 지원 시범사업 7월 10일까지 신청접수
간척지 중 석회포화도 60% 미만 농업목적 임대 간척지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국가관리 간척지의 토양개량을 위해 부산석고지원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현재 농경지 등의 토양개량을 위해 규산 및 석회질비료를 공급하고 있으나, 간척지에 특화된 효과적인 토양관리가 필요하다는 국립식량과학원의 제안 등을 바탕으로 이번 시범사업을 실시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부산석고 지원 시범사업은 국가관리 간척지 중 석회포화도 60% 미만인 간척 지구*의 농업 목적으로 임대된 농지를 대상으로 한다.

신청을 원하는 농업경영체는 읍․면․동사무소, 지역농협 등에 비치된 신청서를 작성하여 농지소재지 읍․면․동사무소에 6월24일부터 7월10일까지(17일간) 제출하면 된다.

  

이번 사업은 농업 보조금의 중복․편중지원을 방지하기 위해 농업경영체 등록정보에 등록된 농지만 신청할 수 있으므로 농업경영체 등록 및 등록정보의 현행화가 필요하다.

 

 

한편, 부산석고는 석회질비료의 일종으로 80~90%의 석고와 소량의 규산 및 인산을 포함하여 간척지에 대한 토양개량 효과가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국립식량과학원의 간척지 벼 재배시험 결과, 쌀 수량이 평균 30% 증가하는 등 부산석고의 생산성 향상 효과가 다른 석회 화합물보다 높고, 간척지에 부산석고를 공급하는 경우 토양 물 빠짐이 개선되고 염분 제거 속도가 빨라지며, 칼슘 함량이 높아지는 등의 토양개량 효과가 있다.

  

농식품부 김호균 농기자재정책팀장은 이번 시범사업 결과를 바탕으로 부산석고의 석회포화도 개선 실적 및 효과성을 분석하고 사업의 지속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히면서,

 “간척지 토양개량 및 농업 생산성 향상에 관심 있는 농업경영체의 적극적인 신청”을 당부하였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귀농' 노하우(?)... 서정귀농대학에서 찾는다!
서정대학교(총장 양영희)는 7월 11일 농림축산식품부와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의 주관으로 시행하고 있는 서정귀농대학교(학교장 김문선) 제13기 수료식을 가졌다. 코로나19 감염병 유행으로 여러차례 개강이 연기되는 등 시행의 어려움이 있었으나 교육시간을 축소 운영하고 대면수업간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는 운영으로 30명 전원이 졸업시험을 통과하고 수료했다. 서정귀농대학교는 귀농에 대한 올바른 접근방법과 귀농 후 농업경영체로서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는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으로 운영된다. 이번 귀농학교 교육에서는 달라진 농업환경에서 소비자와 함께 상생할 수 있는 농업기술 및 유통노하우를 전수 받는데 중점을 두고 실습을 진행했다. 특히 고구마 파종 수업시간에는 직접 비닐멀칭을 하며 구슬땀을 흘리고 농업속으로 들어가는 모습에서 귀농인의 마음자세를 볼 수 있었다. 서정귀농대학교 과정은 양주시와 양주시 농업기술센터의 전폭적인 지원으로 원활한 강사 파견과 기술자문 등을 협력하고 있으며 국내 최초로 디자인싱킹 강의를 상품개발 및 유통 교과목에 적용해 농업계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정재익 과정장/지도교수는 “귀농 후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고 현업에 즉시 적용가능한 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