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

국내 기술력으로 UAE 중동사막에서 ‘쌀 수확’

농촌진흥청, 중동사막 UAE에 ‘벼 실증재배’ 성공거둬…수확량 국내보다 40% 가량 높을 것으로 예측
김경규 청장 “사막에서 벼 재배 가능한 기술력 확인돼 양국 협력관계 기대감 커졌다”
사막지역 물 빠짐 최소화 위해 부직포 매설‧알칼리 토양 pH관리 등 국내 기술력 발휘돼
앞으로 사막지역 벼재배 지속가능 위한 물 절약 등 생산비 낮추는 과제도 풀어야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2018년 한-UAE 정상회담간 논의된 농업기술협력사업의 하나로 UAE 사막지역 샤르자에서 시험재배(1,890㎡)한 벼 수확을 앞두고, 예측수량과 이번 사업이 가지는 의미 등을 발표했다.

 

UAE 벼는 지난해 11월 25일 파종하여 5월 5일경 수확할 예정으로, 4월 24일 조사한 수량은 중점구역 기준으로 10a(300평)당 763kg 수준이다.

 

 

이는 동일한 품종을 국내에서 재배했을 때보다 40% 정도 증가한 수준으로 벼 재배에 적합한 현지의 풍부한 일사량, 생육단계에 적합한 양분투입과 물관리 등이 주요한 증수요인으로 분석됐다.

 

 

이번 결과는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건조지역용 벼 ’아세미‘ 품종의 재배 가능성을 확인, 사막 환경에서 파종부터 수확까지 재배 모든 과정을 실증하고 체계화한 점, 벼 재배 가능지역을 건조지역에서 사막지대로 확대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또한, UAE의 코로나19 확산으로 현장접근이 제한된 상황에서 기상, 물 관리, 생육 상황 등을 영상으로 확인하고 적기에 대응할 수 있도록 원격관리시스템을 구축했다.

하지만 벼 실증재배 생산비는 약 565만원/ha(태국산 장립종 기준)으로, 바닷물을 제염처리하여 사용한 물의 비용(담수비용 약 2,000만원/ha)에 미치지 못해 경제성을 확보하지 못한 상황이다.

 

 

이 때문에 우선, pH와 염분 농도가 높은 UAE의 지하수를 사용하는 방안과 담수재배에 비해 물 사용량을 70%까지 줄일 수 있는 고랑재배와 포기별 점적관수 방식을 함께 적용하는 방안을 강구중이다.

이와 함께 파종시기를 8월 말로 앞 당기고, 벼를 수확한 후 밭작물과 이어짓기하는 방안 등도 검토하고 있다.

 

UAE의 코로나19 상황이 호전되는 대로 UAE 기후변화환경부와 협의하여 1차 시험재배 결과를 바탕으로 2차 시험재배를 체계적으로 준비할 계획이다.

5월 초 최종 벼를 수확하여 생산량을 확정하고, 쌀 단백질 함량과 완전미 비율 등 쌀의 품질도 함께 분석할 예정이다.

 

 

논의 평탄작업, 물대는 방법, 수질 관리 등 재배 과정에서 제기된 과제들을 개선하기 위해 농어촌공사의 전문가와 협력을 추진한다. 특히 물의 높은 pH를 낮추고 염분을 제거하는 기술적용 등 다양한 방법도 강구한다.

 

또 포기별 점적관수, 멀칭관개 등과 같은 물 절약 기술들을 환경이 비슷한 국내 간척지에서 우선 실험하고, 그 결과를 2차 시험재배에 적용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UAE 사막지역에서의 벼 시험재배는 UAE 기후변화환경부, 주한 UAE대사관, 주 UAE대한민국대사관, 농식품부, 과기부, 외교부 등 양국 관련기관들의 적극적인 지원과 협조로 가능했다.

 

김경규 청장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 우리의 기술과 경험을 바탕으로 사막에서 벼 재배 가능성을 확인하였고, 향후 지속적인 후속시험을 통해 벼재배의 지속가능성이 확보될 경우 양국간 긴밀한 협력관계를 구축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김 청장은 이어 “농업의 디지털화 촉진, 시설재배 고도화, 미생물 활용기반 마련, 현장밀착형 지역연구 강화, 농업기술 글로벌협력 확대 등 농업혁신을 위한 연구개발과 현지실증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라고 밝혀 양국간 더 큰 협력이 기대되고 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업일자리 체험과 귀농교육 통합 프로그램 개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6월 8일부터 도시민대상 ’농업 일자리 연계 단기 귀농교육‘을 신규 운영한다. 동 교육 프로그램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한 실직‧폐업, 휴직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도시 구직자에게 영농 근로, 귀농 등 일자리 정보를 제공하고, 농업분야에서 새로운 기회를 찾아볼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다. 교육은 농업분야 일자리 탐색교육 과정(2시간~4일)과 일자리 체험연계 귀농교육과정(2주)으로 운영된다. 도시민의 교육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도시농협을 교육‧상담 지원 창구로 활용하며 전국 156개 시‧군 농업기술센터의 귀농기초교육을 확대한다. 7대 특‧광역시 및 농업기술센터 미설치 시‧군의 25개 도시농협에서 귀농 기초교육과 함께 농협의 전문성을 살린 자산관리‧세제‧금융 등 특화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또한 각 기술센터가 실시중인 품목기술교육에 주민 갈등관리 등 농촌공동체 이해 및 귀농설계 교육을 보강 운영한다. 서울시 및 8개도 농업마이스터대학(제주 제외)과 연계, 농업 일자리 탐색 교육(4일 과정)을 운영한다. 농업분야 취창업 정보, 귀농지원 정책 등 이론교육과 함께 현장실습교육장(WPL), 산지유통센터, 농장 등에서 근로실습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