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올해 농업생산액 '50조 4,380억원' 전망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올 농업생산액 50조 4,380억원...'농업전망대회' 여전히 관심 커
쌀·감자 생산액 증가로 곡물류 생산액 전년대비 1.3% 증가
마늘·양파 생산량 감소로 채소류 생산액 전년보다 3.7% 감소
축잠업 생산액 전년보다 0.7% 증가한 19조 8,660억 원
한육우 0.7%, 돼지 0.2%, 계란 3.8%, 오리 5.3% 증가
닭 생산액은 2.1% 감소될 전망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1월 22일 서울 잠실에서 농업전망보고대회를 개최하고, 이 자리에서 올해 2020년 농업생산액은 전년과 비슷한 50조 4,380억 원이라는 보고서를 내놨다.

또, 2019년 농업생산액은 전년보다 0.8% 증가한 50조 4,280억 원으로 추정치를 발표했다.

쌀 가격 상승으로 재배업 생산액은 전년 대비 1.4% 증가하고, 돼지·오리 가격 하락으로 축잠업 생산액은 0.3% 감소한다.

 

2020년 재배업 생산액은 전년보다 0.4% 감소한 30조 5,720억 원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쌀·감자 생산액 증가로 곡물류 생산액 전년 대비 1.3% 증가한 반면, 엽근채소(가을작형) 가격하락과 마늘·양파 생산량 감소로 채소류 생산액 전년보다 3.7% 감소한다.

2020년 축잠업 생산액은 전년보다 0.7% 증가한 19조 8,660억 원이며, 한육우 0.7%, 돼지 0.2%, 계란 3.8%, 오리 5.3% 증가하나, 닭 생산액은 2.1% 감소될 것으로 보인다.

 

2020년 농가소득 이전소득 증가에 힘입어 4,500만 원에 근접할 것으로 보인다.

공익직불제 도입의 효과로 이전소득은 전년보다 15.2% 증가한 1,144만 원이며, 농업총수입은 증가해, 18년·19년산 쌀변동직불금 지급 효과 등으로 농업소득은 전년보다 1.4% 증가한 1,295만 원이 될 것으로 보인다.

농외소득과 비경상소득은 전년보다 각각 2.9%, 1.9% 증가가 예상된다.

2020년 농업교역조건은 전년보다 소폭 악화될 전망이다.

국제유가 상승에 따른 투입재 가격 상승과 노임 및 임차료 상승하여 농업구입가격 전년보다 1.2% 상승이 예상된다.

투입재비 1.5%, 노임 2.8%, 임차료 1.1% 상승하나, 가축비 1.8% 하락할 전망이다.

채소·과실 가격 상승으로 농가판매가격은 전년보다 0.8% 상승이 예상된다.

채소는 4.5%, 과실 3.2% 상승하나, 곡물 0.6%, 축산물 2.2% 하락할 것으로 보인다.

2020년 농가인구는 전년보다 감소하나, 농림어업 취업자수는 증가할 전망이다.

농가인구는 전년보다 1.5% 감소한 224만 명, 농가호수는 0.7% 감소한 100만 호가 예상된다.

65세 이상 농가인구 비중 전년보다 0.7%p 증가한 46.2%로 고령화가 심화되고, 농림어업취업자수는 증가세 이어져 전년보다 1% 증가한 141만 명이 예상된다.

귀농·귀촌 등의 영향으로 농림어업취업자수는 증가할 전망이다.

2020년에도 경지면적과 재배면적 감소세가 이어질 전망이다.

경지면적과 재배면적 전년보다 0.6% 감소하여 각각 158만 ha, 164만 ha가 전망된다.

농가인구당 경지면적은 전년 대비 1.1% 증가한 70.4a이다.

2020년 가축 사육 마릿수는 전년보다 증가할 전망이다.

육계·오리 증가로 사육 마릿수 전년보다 1.0% 증가한 196백만 마리가 예상된다.

식품소비행태 변화 등으로 중장기 육류‧수입과일 소비 증가와 곡물‧채소류 감소가 전망된다.

소비자의 식생활 변화 등으로 중장기 수입과일과 육류 소비는 연평균 각각 1.5%, 0.7% 증가하는 반면, 곡물과 채소는 각각 0.9%, 0.4% 감소 될 것으로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센터가 전망분석을 내놨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어촌 '빈집' 활성화 기대
농촌 빈집정비 활성화를 위하여 빈집신고제, 빈집정비계획 수립 및 빈집실태조사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농어촌정비법 개정안이 2월 11일 공포되었다. 시장·군수·구청장은 빈집이 공익상 현저히 유해하거나 주변환경을 저해할 우려가 있을 때 소유주에게 철거나 수리 등을 명령할 수 있다. 특히 철거를 명령한 경우, 소유주가 특별한 사유 없이 따르지 않으면 강제로 철거할 수 있다. 그러나, 이 같은 빈집정비 절차는 소유주에게 곧바로 정비명령 등 강제적인 조치를 취하도록 하기 때문에, 사유재산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현장에서는 거의 활용되지 않는 실정이다. 이러한 문제에 대응하여 이번에 개정된 농어촌정비법에서는 지역주민과 빈집소유주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비강제적인 절차를 도입하고, 체계적인 빈집정비의 근거도 마련하였다. 먼저, 주민 누구나 주변 환경에 피해를 주고 있어 정비가 필요한 빈집을 신고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였다. 농촌지역에서 관리되지 않고 방치된 빈집은 화재·붕괴의 위험, 야생동물 출입·쓰레기 투척 등으로 인근 주민의 생활환경과 농촌 경관을 훼손하는 경우가 많다. 이처럼 주변 생활환경·위생·경관에 위해한 빈집을 ‘특정빈집’으로 정의하고, 농촌 생활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