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깜깜이 상생협약 “생산자 불신 초래”

화원업계・대기업 상생협약 진행 중 “내용은 극비?”
절화의무자조금 협의회, 농식품부・중기부 방문
“동반성장 취지는 동감, 그러나 화훼생산자 희생은 결사반대”

화원업계와 대기업이 진행하고 있는 ‘화훼류 소매업 상생협약’이 ‘깜깜이’ 협약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사단법인 한국화훼자조금협의회(회장 김윤식, 이하 자조금협의회)는 최근 중소벤쳐기업부와 농림축산식품부를 방문해 깜깜이 상생협약에 대해 농가의 우려와 불신을 전달했다.

 

자조금협의회 김윤식 회장은 지난 19일 중소벤쳐기업부에 “상생협약으로 인해 화훼 소비 촉진 판매가 위축 될 수 있다”며 대책을 촉구했다.

강성해 부회장(한국화훼농협 조합장)은 지난 20일 농림축산식품부에 생산 농가를 대표해 의견을 전달하고 협조와 지원을 요청했다.

 

논란이 되고 있는 상생협약은 3개월 기한으로 지난 10월에 시작된 것으로 내용은 ‘화훼류 소매업 생계형적합업종’ 지정 내용과 유사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즉 대기업의 화훼류 판매 신규진출과 대형 백화점, 마트 등에서 화훼류 판매 제한 등의 독소조항이 있을 수도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문제는 상생협약의 내용에 대해 꽃 생산자들이 알지 못한다는 점이다.

김윤식 회장은 “중기부와 화원업계에서 상생협약의 내용은 비밀이라며 알려주지 않고 있다”며 “그러면서 우리보고 큰 걱정하지 말라고만 말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화훼업계 관계자들은 “상생협약이 체결되면 당장 생산농가에서 우려하고 있는 사태가 생길지도 모르는 판에 그 내용에 대해 공개를 못한다는 것은 말도 안 되는 행태”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더욱이 가장 큰 약자이자, 협약에 따른 영향을 받는 농가 입장에서 본다면 “지금 같은 깜깜이 협약은 중기부와 화원업계가 스스로 불신을 자초하고 있다”는 것이 중론이다.

한국화훼자조금협의회는 지난 12월 17일 중기부와 농식품부를 방문했으며 19일과 20일 화원협회장과 중기부, 농식품부 관계자들을 만나 협의를 요청하는 등 상생협약에 따른 농가 피해를 줄이고 화훼 소비 촉진과 화훼산업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 하고 있다.

 

김윤식 회장은 “대한민국 화훼생산자들을 대표해 협의회 차원에서 할 수 있는 것은 다 할 계획”이라며 “우리 농가의 일방적인 희생과 피해를 강요하는 상생협약이 체결된다면 집회는 물론 법에 따른 가처분신청, 전국적인 반대 운동 등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촌체험·힐링 관광상품 ‘우리 농촌갈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소위 ‘코로나 블루’를 호소하는 이들이 적지 않다. 탁 트인 야외에서 가족단위로 휴식을 취하며 일상의 답답함을 해소할 수 있는 여행지가 어디 없을까.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랠 수 있는 농촌관광상품 ‘우리 농촌갈래?’를 소개했다. ‘우리 농촌갈래?’는 코로나19로 인해 ‘소규모 관광’ ‘야외’ ‘거리두기’ 등 새롭게 등장한 여행 경향에 맞춰 지역별 특화된 농촌관광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있다. 농촌진흥청은 전국 시‧군농업기술센터가 추천한 농촌관광상품 가운데 1차로 10점을 선정하고, 2차로 10점을 추가해 총 20점을 엄선했다. 관광상품은 가족단위 소그룹이 ‘농촌체험’ ‘힐링’ ‘미식’ 등 주제별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짜여져 있다. 경남 함양의 ‘함양 찐추억, 비우go! 채우go!’는 목공예‧전래놀이 체험, 숲속놀이, 개평한옥마을과 남계서원 탐방, 선비문화탐방로 체험, 산양삼농장에서 삼 캐기 체험 등 농촌다움을 경험할 수 있는 상품이다. 강원 춘천의 ‘금이야 옥이야 농촌치유프로그램’은 국내 유일의 연옥광산이 있는 금옥골 마을의 생태와 경관자원을 활용한 상품으로 마을 내 옥(玉)동굴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