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유통

'신선농산물 수출' 일취월장

신선농산물 최초 13억 달러 달성 전망속에 김치와 인삼수출 약진... 포도·딸기 수출은 역대 최대

농가 소득과 밀접한 신선농산물 수출이 2년 연속 호조세다. 지난해 12억 7천 6백만 달러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던 신선농산물 수출은 11월말 기준, 12억 3천만 달러를 돌파하여 연말까지 13억 달러를 달성할 전망이다.

 

【인삼】올해 농식품 수출에서는 인삼, 김치 등 대표 수출 품목의 선전이 두드러졌다.

인삼 수출액은 11월말 기준 1억 8천 5백만 달러로 연말까지 수출 2억 달러 시대를 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인삼 수출이 대폭 증가한 배경에는 기존 뿌리삼 위주였던 단일 품목 수출에서 흑삼 등 수출품목 다양화로 주요시장의 소비저변 확대를 꼽을 수 있다.

 

또한 한국 농식품의 주 수출시장으로 떠오르고 있는 베트남에서도 한국인삼 소비가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고급 선물용이었던 인삼은 베트남의 경제성장과 함께 건강보조식품에 대한 젊은 층의 섭취량 증가로 관련 시장이 확대되고 있다. 

 

【김치】김치 수출도 11월말 기준 9천 6백만 달러가 수출되어 연말까지 1억 달러 수출이 예상된다.

김치가 세계적인 건강발효식품이라는 인식이 미국, 유럽 등 선진국으로 널리 퍼지면서 대형유통매장에서의 김치 입점이 활기를 띠고 있다. 또한, 홍콩에서도 한국 김치가 보양식, 미용식품으로 알려지면서 소비 증가 추세다.

 

 포도와 딸기 수출액도 11월말 기준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46%, 15% 증가한 1천 9백만 달러와 4천 4백만 달러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 중이다.

 

【포도】포도의 경우 기존 수출 주력 품종이던 캠벨, 거봉에 비해 수출단가도 높고 저장성 또한 월등히 뛰어난 샤인머스켓이 수출증가세를 주도하고 있다.

 

특히, 수입산 의존도가 높은 홍콩에서 한국산 샤인머스켓은 뛰어난 품질과 가격 경쟁력으로 고가의 일본산을 대체하고 있다.

베트남에서는 경제적 여유가 있는 중산층을 중심으로 선물용으로 인기를 끌고 있으며, 중국에서는 고품질 프리미엄 과일이라는 인식과 함께 오프라인 유통매장뿐만 아니라, 온라인 마켓에서도 높은 선호도를 보이고 있다.

 

【딸기】딸기 역시 미국 등 경쟁산보다 높은 당도와 부드러운 식감으로 홍콩, 싱가포르, 태국 등지에서 큰 인기를 얻으며 수출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홍콩에서는 일상에서 즐기는 디저트로 꾸준한 수요가 있으며, 동남아에서는 발렌타인데이 선물용으로 사용될 정도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최근 인기 수출아이템으로 자리 잡은 딸기는 순수 우리품종인 매향 외에도 설향, 킹스베리, 죽향 등 다양한 품종이 수출에 가세함에 따라 한국산 딸기 수출은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양파】양파 수출도 눈길을 끈다. 올해 과잉 생산으로 인한 가격 하락을 수출로 해소하기 위해 시작된 양파 수출은 당초 정부목표의 3배가 넘는 5만 1천 톤을 달성했다.

금액 기준으로는 17백만 달러를 기록해 채소류 주력수출품목 중 하나인 토마토 수출액 16백만 달러를 넘어섰다.

 

【수출증가원인】포도, 딸기 등 농가소득과 밀접한 신선농산물 수출의 증가 원인에는 ▲품목별 수출통합조직 확대로 효율성 증가 ▲온라인 영농일지 ‘농집’시스템 가동으로 안전성 강화로 분석되고 있다.

 

또 ▲한국 신선농산물 전용매장 K-프레쉬존 해외 6개국 46개 매장 설치 ▲해외 유통 물류의 효율적 운영을 위한 콜드체인 사업 ▲수출농가와 업체의 적극적인 해외시장개척활동 등 정부와 민간의 노력이 더해지면서 한국 신선농산물의 세계시장 진출이 가속화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aT 이병호 사장은 “올해 신선농산물의 수출 선전은 수출농업의 저력을 보여주는 의미 있는 일”이라며 “내년도에도 농가소득과 직결되는 딸기, 파프리카, 포도, 배 등 대표 수출품목을 집중 육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