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농신기술

축산악취 제거용 ICT 바이오필터 시스템 개발

90% 이상 악취제거 가능, 네덜란드 시스템 대비 50% 저렴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이하, 농기평, 원장 오경태)은 농식품 연구개발 과제를 지원하여 ‘축산악취 저감을 위한 ICT기반 바이오필터 시스템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축산 악취가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면서 악취 저감을 위한 연구개발의 필요성은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다.

 

일부 지자체에서는 축사 신축․증축을 불허하거나 매입 후 폐쇄하는 사례까지 발생하고 있어 축산업 발전을 위해서는 악취를 개선할 수 있는 연구개발이 절실하였다.

이에 농림축산식품부와 농기평은 2016년부터 3년간 축산악취 저감을 위해 ICT기반 바이오필터 시스템 개발 연구를 지원해 왔다. 

 

이번 연구를 주관한 ㈜유로하우징 연구팀은 “바이오필터와 액비 재순환을 통해 축산악취를 90% 이상 제거할 수 있다”고 밝혔다.

 

기존 악취제거 시설에서는 가축분뇨의 액체와 고체를 함께 처리하는 방식으로 악취발생을 70% 정도 줄였으나, 이번 개발 시스템에서는 분뇨를 분리하여 처리하는 방식이다.

   

축분은 자연발효를 통해 퇴비화하고, 뇨를 포함한 축사 내 사용 폐수는 미생물 발효조를 거쳐 액비순환 시스템을 통해 바이오필터로 재순환되도록 구현하였다. 이를 통하여 악취 발생량을 90% 이상 줄일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번에 개발된 시스템은 ICT기술을 접목하여 바이오필터와 축사 악취 환경 제어 및 모니터링이 가능한 특징을 갖추고 있다.

농기평 오경태 원장은 “악취 저감 시스템 개발로 사회적으로 이슈화되고 있는 축산악취 문제해결은 물론, 축사환경 개선으로 동물복지 향상, 나아가 축산업 발전에도 많은 기여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업 ‘비대면·디지털 조사원’ 대폭 모집
강원도농업기술원(원장 최종태)에서는 스마트농업전문가 육성사업으로 시설작목(토마토, 파프리카), 노지작목(배추), 축산(한우)의 생육데이터를 수집하기 위하여 50명에 대한 원서접수(7.2.~7.15.)와 비대면 농산물소득조사 지원체계 구축사업으로 조사요원 18명에 대한 원서접수(7.2.~7.8.)를 홈페이지를 통하여 공고 중에 있다. 이번 채용공고는 농촌진흥청에서 코로나19 대응 공공일자리 제공을 위한 비대면·디지털 공공 일자리 창출을 위하여 농업 빅데이터의 체계적 수집·분석을 통한 스마트농업 기반 구축 및 체계적 인력양성으로 청년층의 스마트팜 창농, 컨설팅, 기업체 취업 등 일자리 창출 활성화와 비대면 시대에 맞는 농산물 소득조사 지원체계 구축을 목적으로 기획되었다. 향후 농축산물의 수급 불균형 문제 해결 등 빅데이터를 활용한 신속한 농정 의사결정 지원 및 수확량 변동 관리 기술 개발과 지속가능한 농식품산업 기반 중 하나인 스마트팜의 품목별·유형별 모델 개발에 필요한 데이터를 수집하여 생산성 향상 모델(AI) 등의 개발에 활용할 계획이다. 최종태 강원도농업기술원장은 “이번 채용을 계기로 강원도 지역 청년층의 미래 대응 양질의 일자리 창출 및 스마트농업전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