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한우자조금, 2019년 한우사랑 장학생 모집

한우자조금, 한우사랑 장학생 선발해 총 4,000만 원 장학금 지급할 계획
8월 28일부터 9월 30일까지 우편으로 접수
한우자조금 민경천 위원장 “후계농 안정적 확보와 인재 양성하기 위해 노력할 것“

한우산업의 안정적 발전을 위해 설립된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민경천, 이하 한우자조금)가 한우산업을 이끌어갈 인재 양성을 위해 농축산업계 고등학생과 축수의 관련학과 대학생을 대상으로 한우사랑 장학생을 모집한다.

2019년 한우사랑 장학생으로는 고등학생 10명과 대학생 15명을 선발해 총 25명에게 4,000만 원의 장학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1인당 지원 금액은 고등학생 100만 원, 대학생 200만 원이다.

신청 요건은 축산업 등록기준 한우 사육 농가(부모, 외조부모, 본인) 중 농축산업계 고등학교 축산 관련 학과 재학생 또는 축산수의 관련학과 대학생이며, 장학생은 지역별 배분 인원에 맞춰 심사 평가 우수자 중 선발한다. 

 

신청 기간은 8월 28일부터 9월 30일까지 약 1개월간이며 10월 18일 결과 발표 후 같은 달 29일에 장학금 전달식을 시행할 예정이다. 신청서는 9월 30일까지 한우자조금 기획총무부에 우편으로 접수하면 된다.

 

민경천 한우자조금 위원장은 "올 해로 2회째를 맞은 한우사랑 장학생 모집에 한우 산업의 미래를 이끌어갈 훌륭한 학생들이 많은 관심을 갖고 지원해주기를 바란다"라며 "한우 후계농의 안정적 확보와 인재 양성 기반 마련을 위해 작년보다 장학 대상을 7명 확대하는 등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있으니 앞으로도 우리 한우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한우자조금은 장학금 지원 사업 외에도 농가 교육 및 컨설팅, 한우 심포지엄 및 세미나 등 다양한 교육 및 정보제공 사업을 진행 중이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귀농·귀촌인 10명 중 4명 마을리더로 변신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귀농․귀촌인의 농촌사회 정착 과정을 파악하기 위해‘귀농․귀촌인 정착실태 장기추적조사’를한국농촌경제연구원(원장 김창길)과 함께 실시해 종합결과를 발표했다. 본 조사는 ’14년,귀농․귀촌인1,039명의 동의를 받아,준비․이주․정착과정,경제활동,지역사회활동 등의 변화 추이를5년 동안 지속 조사하는 방식으로 추진됐다. 조사결과,귀농․귀촌 후 정착기간이 길수록지역사회활동에 적극참여했으며,35.5%는 마을리더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특성을 보면조사 대상귀농․귀촌인들은 기존 농업인들보다 상대적으로젊고,다양한 분야에서학위나 자격증을 보유하고 있었다. 귀농․귀촌 동기로40세 이하에서는 생태적 가치,공동체 등을추구하는대안가치형이 많았고,41세 이상에서는은퇴․전원형이 다수였다. 준비,이주,정착과정은최근귀농․귀촌인일수록준비기간이 길고,준비 교육도 많이 이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사를 시작할 때농지를 구입한경우가41.4%,임차한경우가26.2%였으며,1년 안에54.9%가 농지를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 단위 이주가 절반 이상(51.4%)이었으며,초기에 혼자 이주했더라도시간이 지나면 가족 합류가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정착 과정의 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