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뉴스

농식품부 '월드한식페스티벌' 5일까지

한식진흥원, 한식의 기본 식재료인 장(醬)을 중심으로 자연친화적인 한식

농림축산식품부와 (재)한식진흥원은 10월 4일부터 5일까지 2일간 서울 코엑스 ‘K팝 광장’에서 ‘2018 월드한식 페스티벌(2018 World Hansik Festival)’을 개최한다.

올해로 3회째 맞는 이번 행사는 내외국인들에게 한식의 특색과 우수성을 알리고, 한식 및 국산 농식품의 소비로도 연계될 수 있도록 기획되었다.

 

특히, 이번 행사에는 한식의 기본 식재료인 장을 주제로 우리나라 식문화의 과거와 현재를 관통하는 다양한 모습의 장 요리를 소개하고, 국내외 소비자들의 한식에 대한 이해를 도울 계획이다.

오랜기간 전통 장 제조법을 계승해 온 윤왕순, 성명례, 권기옥, 서분례 명인들과 이야기 콘서트를 갖고, 우리나라 전통 장만이 간직한 특별함과 그들의 노력에 대해서도 들어볼 예정이다. 

아울러 명예 건강한食서포터즈로 위촉된 조희숙 셰프와 페데리코 하인즈만 셰프는 ‘버섯된장비빔밥’, ‘두부와 된장 에스푸마(espuma)’ 등 장을 활용한 퓨전한식 요리를 선보이고, 행사 참가자 100명분의 시식을 제공할 계획이다.

여러 방송출연으로 대중들에게도 유명한 이원일 셰프와 오세득-박준우 셰프는 ‘된장 배추 전지찜’, ‘장 소스 연잎 삼겹살찜’ 등 조리 시연을 펼치고, 행사 참가자들의 질문에 답하는 시간도 가질 예정이다.

 

또한, 행사 참관객들을 위한 무료 체험행사도 다양하게 준비된다. 행사장에 마련된 ‘장 체험관’에서는 소두장, 어육장 등 전통 장 만들기 체험을 총 8회(회당 20명), 한식문화관(서울 중구 소재)에서는 ‘두부된장 삼색나물 비빔밥’ 요리강좌를 총 6회(회당 20명) 제공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다채로운 부대행사를 준비하여 행사 참관객들에게 많은 볼거리와 먹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국악인 박애리, 댄스팀 ‘생동감 크루’, 국악 밴드 ‘하나연’ 등의 흥겨운 공연과 내외국인 대상 한식 사진·영상물 공모작 전시도 진행 될 예정이며, 우리나라 장 문화의 역사가 기록된 고문헌 등을 전시하고 유네스코 무형문화재 등재를 위한 서명운동도 펼칠 계획이다. 

아울러 ‘이식당’, ‘현씨공방’, ‘흑산도 홍어’ 등 청년 한식당들이 개발한 특별메뉴들도 행사장에서 맛 볼 수 있으며, ‘전통식품 판매관’에서는 천리장·고추장 등 전통식품도 구매할 수 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그 동안 정부와 민간의 노력으로 외국에서의 한식 인지도가 높아지고, 한식을 즐기는 외국인들도 증가하였다”고 말하며, “이번 행사를 통해 더욱 많은 내외국인들이 우리나라 식문화를 이해하고, 장에서 우러나오는 한식의 건강하고 깊은 맛을 더욱 즐길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도시농업박람회서 ‘도시농업 미래관’ 눈길
우리나라 도시 농업의 현재와 미래를 가늠하고 국민과 공유할 수 있는 행사가 열려 눈길을 끈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13일부터 16일까지 경기도 화성시 동탄 신도시 일원에서 열리는 ‘제7회 대한민국 도시농업박람회’에서 ‘도시농업 미래관’을 운영한다. 농림축산식품부와 농촌진흥청, 산림청, 경기도, 화성시가 주최하는 ‘대한민국 도시농업박람회’는 2012년 서울시청 광장에서 처음 열린 이래 해마다 장소를 달리하며 개최하고 있다. 이번 행사에서는 각종 전시를 통해 우리나라 도시농업의 현황을 짚어보고, 토론과 선진 사례 분석을 바탕으로 발전 방향을 찾아본다. ‘도시농업 미래관’은 ‘기술 혁신으로 미래를 창조하는 농촌진흥청’을 주제로 운영한다.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다양한 도시농업 연구 성과를 전시하면서 우리나라 도시농업의 현재를 소개하고 미래 방향을 제시한다. 식물을 이용한 생활공간 개선과 녹화 기술로 ‘바이오월’과 ‘식물매트’를 전시하고, ‘스마트 그린 오피스’를 적용한 미세먼지 없는 건물도 구현한다. 치유정원에서는 오감을 통한 식물체험으로 스트레스 해소와 치유 효과를 체험할 수 있다. 또한,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적용한 가상 농업체험 ‘키네틱 식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