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트워크

동남아시아 농업 허브, 태국 시장의 문을 두드리다

농업기술실용화재단,‘Horti Asia 2018’ 한국관 참가지원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사장 류갑희)에서는 지난 8월 22일부터 24일까지 태국 방콕 국제무역전시센터(BITEC)에서 열린 ‘Horti Asia 2018’에 국내 농기자재 제조업체 9社로 구성된 한국관을 운영하여 태국 농기자재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했다고 밝혔다.

 

이번 ‘Horti Asia 2018’에는 22개국 131업체를 포함해 약 8,500여명의 바이어 및 기업들이 참가하여 역대 가장 큰 규모로 개최되었다.

태국은 동남아시아의 중심국가로 농업이 매우 중요한 국가산업이며, 태국의 농기자재 시장은 규모면에서 중국에 이어 아시아 지역 2위에 해당하여 향후 꾸준한 성장이 예상된다.

재단이 운영한 한국관으로 참가한 농기자재 업체들은 박람회 기간 동안 총 121건의 상담을 통해 총 605만 불의 수출계약 성과를 이뤘으며, 이 가운데에는 현장판매도 다수 포함되어 있어 태국에서의 한국산 농기자재의 인기를 확인할 수 있었다.

 

안개분무기와 고압세척기를 생산하는 ㈜삼산물산(대표 김미해)은 기존 안개분무기가 30~200μm(마이크론) 단위의 큰 입자로 뿌려지는데 비해, 1~20μm까지 미세하게 분무되어 아프리카와 동남아 지역 바이어들로부터 계약요구가 이어져 박람회 이후 추가계약을 기대하고 있으며, 육묘산업 선도기업인 ㈜헬퍼로보텍(대표 오창준)은 태국 현지에 자사 주력제품 중 하나인 파종기에 대한 현지 에이전트를 확보, 현장에서 가져간 파종기 1대를 판매하고 이후 3년간 100대(약 35만불)의 총판계약을 체결하여 지속적으로 태국시장에 납품하기로 했다.

 

이 외에도, 친환경 비료와 자원순환형 플랜트설비 등 다양한 제품들도 바이어들과의 2차, 3차 등 심도 있는 상담이 계획되어 있어 상당한 후속성과가 기대된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