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라인&핫뉴스

간척지에 '조사료 전문단지' 지정 확대해야

- 농협 축산경제, 2022년 제1차 조사료관련 축협조합장협의회 정기총회 개최
- 송제근 축협조합장협의회장 “정부와 지자체에 조사료 운송비 지원 필요"
- 지자체 사업인 볏짚 환원사업 중단축소, 조사료 사일리지 제조비 보조금 인상

URL복사

 

농협(회장 이성희) 경제지주 축산경제는 최근 중앙회에서 조사료관련 축협조합장협의회 회원 및 농림축산식품부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22년 제1차 조사료관련 축협조합장협의회 정기총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참석자들은 국제곡물가격 급등으로 배합사료 값 인상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코로나19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여파로 조사료 가격까지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어 축산농가들의 생산비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며, 축산농가 사료 값 안정을 위한 정부의 다각적인 지원 대책이 절실하다고 한 목소리로 입을 모았다.

송제근 조사료관련 축협조합장협의회장(무진장축협 조합장)은 “협의회에서 조사료 가격안정을 위해 정부와 지자체에 조사료 운송비 지원, 할당관세 유보물량 조기배정, 지자체 사업인 볏짚 환원사업 중단 및 축소, 조사료 사일리지 제조비 보조금 인상, 간척지 타 작물 재배지역에 조사료 전문단지 지정 확대 등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정경석 농림축산식품부 축산환경자원과장은 협의회의 건의사항에 대해“축산농가의 사료값 안정을 위해 현장 의견을 많이 듣고, 정책 반영에 적극 검토 하겠다”며 “축협이 중심이 되어 국내산 조사료의 생산 및 유통 활성화를 위해 더욱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