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유통

농식품신유통연구원, 천안시농협조합공동사업법인&평창푸드종합지원센터 협약 체결

URL복사

 

사단법인 농식품신유통연구원(이사장 원철희, 원장 김동환)과 천안시농협조합공동사업법인(대표 김충구), 평창푸드종합지원센터(이사장 정영길)는 지난 19일 천안시농협조합공동사업법인 사무실에서 상호 협력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각 기관은 각자 보유한 역량을 최대한 발휘하여 상호 발전을 위한 다양한 협력사업을 함께 추진하기로하였다.

(사)농식품신유통연구원은 전문적 지식에 기반하여 재단법인 평창푸드통합지원센터 운영을 적극 지원하고, 천안시농협조합공동사업법인은 학교급식 우수 조직으로서 학교급식지원센터의 운영 경험과 노하우를 적극 제공하며, 재단법인 평창푸드통합지원센터는 신의와 성실로 양 기관에 추진 경과를 공유하며 상호 발전을 도모하기로 하였다.

 


협약은 재단법인 평창푸드통합지원센터가 (사)농식품신유통연구원에 ‘평창푸드종합지원센터 신입직원 레벨업 교육’을 위탁하면서 추진하게 되었다.

연구원은 학교급식 업무를 처음 시작하는 평창군 상황에 적합한 교육 커리큘럼을 구성하고, 천안시농협조합공동사업법인 현장에서 이론과 실무를 겸한 현장 교육을 추진하였다.

 


교육은 2021년 10월 19일부터 22일까지 진행되었으며, 학교급식의 운영 전략, 작부체계 구축 방안, 급식 시스템의 이해 등 이론과 급식 회계 및 정산, 수발주 실습, 물류 검수 및 운영 등 실무에 바로 적용할 수 있는 내용으로 구성되었다.

연구원은 앞으로도 학교급식지원센터의 성공적인 업무 수행을 위해, 다양한 사례를 참고하여 교육과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친환경 농업이 주는 공공의 이익 5가지는 무엇?
농약ㆍ합성 비료를 사용하지 않는 친환경 농업이 하늘ㆍ땅ㆍ물의 오염을 줄여주고, 기후위기의 해결사가 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코로나 19로 인한 식량 부족 상황을 피하는 데도 친환경 농업이 기여할 수 있다고 했다. 29일 서울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친환경 농업의 공익성 바로 알기 언론인 대상 교육’에서다. 이날 주제 발표를 한 친환경자조금의무관리위원회 강용 전 위원장은 “친환경 농업의 공익성은 크게 다섯 가지”이며 “토양ㆍ물ㆍ농산물의 농약 오염으로 인한 생태계 위협을 막아주고 환경 보전ㆍ가치 소비ㆍ농업의 지속 가능성을 높여주며, 기후온난화(탄소 배출 억제)를 늦춰준다”고 강조했다. 특히 친환경 농업은 기후위기의 해결에 도움을 준다고 했다. 강 전 위원장은 “기후위기라고 하면 석유ㆍ석탄 등 화석연료나 자동차 배기가스를 떠올리는 사람이 많지만, 식품도 밀접하게 관련돼 있다. 먹거리 생산과정은 본질에서 기후위기와 관련돼 있다”는 미국의 타라 가넷 기후변화연구소 설립자의 말을 인용했다. 식품 공급 체계에서 기후위기의 ‘주범’인 전체 온실가스의 1/3 정도가 배출된다는 것이다. 식량 재배를 위해 물과 토지를 잘못 사용하면서 환경이 심각하게 오염되고 있다는 말이다.

배너